서울 원룸 월세 떨어졌다… 평균 '47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원룸 평균 월세가 47만원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대학가 원룸 골목.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원룸 평균 월세가 47만원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대학가 원룸 골목.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 9월 기준 서울 원룸 평균 월세가 전달 보다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에 따르면 지난 9월 서울시 원룸(전용면적 33㎡ 이하의 원룸) 평균 월세는 47만원으로 전달 대비 4% 떨어졌다. (보증금을 1000만원으로 일괄 조정)

이는 다방에서 데이터 집계를 시작한 2018년 이후 가장 낮은 가격이다. 서울 25개구 중 14개 구에서 월세가 전달 대비 하락·보합세를 나타냈다.

가장 큰 낙폭을 보인 곳은 양천구(42만원)로 전달 대비 7% 하락했으며 은평구(37만원)는 5% 떨어졌다.

이밖에 ▲성북구(40만원) ▲마포구(51만원) ▲광진구(44만원)에서 원룸 월세가 4~5%가량 내려갔다.

같은 기간 종로구(53만원)와 용산구(49만원)는 전달과 비교해 각각 8%, 7% 올랐고 강남 3구(강남구 60만원, 서초구 61만원, 송파구 53만원)도 3~5% 상승해 예년 가격을 회복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학기에 이어 2학기에도 온라인 개강을 하는 학교가 많아지면서 서울 주요 대학가 원룸 월세는 지난달보다 하락 또는 보합세를 보였다. 연세대학교(46만원)는 전달 대비 4%가량 떨어지며 가장 큰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어 ▲서울대학교(37만원) ▲건국대학교(45만원) ▲숙명여자대학교(46만원) ▲홍익대학교(47만원)가 2~3% 떨어졌다.

반면 서울교육대학교(56만원)만 전달 대비 8% 올랐다.

스테이션3 다방 데이터 분석 센터 관계자는 “서울 원룸 평균 월세가 지난달에 이어 다시 한 번 하락세를 보였다”며 “9월에는 코로나19 재확산 이슈로 전·월세거래량이 감소한데다 저금리 기조로 임차인들의 전세 선호현상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이번 조사는 다방이 2019년 9월~2020년 9월까지 다방에 등록된 서울 지역 원룸 매물의 보증금을 1000만원으로 일괄 조정해 분석한 결과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