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1.2조 손실 예상... 관리지원인력 100명 감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귀성객들이 창가 양끝으로 배정된 열차 좌석에 앉아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귀성객들이 창가 양끝으로 배정된 열차 좌석에 앉아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코레일(한국철도공사)이 조직을 슬림화해 업무효율을 높이기 위한 전방위적 구조 재편을 시작한다. 지역본부 통합 등 조직개편에 이어 본사 관리지원인력의 8.9%를 감축키로 한 것.

13일 코레일에 따르면 코레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수요감소 등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달 21일 전국 지역본부를 3분의 1로 축소하고 차량 정비조직을 최적화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후속 조치는 코로나19 재확산 여파 등으로 인해 연말까지 약 1조2000억원 규모의 영업손실이 전망되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코레일은 전방위적이고 강도 높은 구조개혁을 위해 조직개편에 이은 2단계로 관리지원업무 인력 감축과 전사 업무 간소화 등 관리지원조직 효율화를 이달부터 시행하고 3단계로 연말까지 현장조직 효율화를 추진한다.

경영여건 개선을 위한 전체 인력효율화계획(약 600명)의 일환으로 지난 지역본부 조직개편 등 1단계 약 500여명 효율화에 이어 본사 등 관리지원인력 약 100여명을 감축한다.

비효율적 업무를 폐지하거나 통합하는 전사 업무 간소화도 추진한다. 코레일은 이를 위해 지난 7월부터 본사 및 부속기관 등 관리지원조직 전반에 대한 점검을 시행했다. 직무분석과 직원 의견수렴을 통해 불필요한 업무를 폐지하고 유사업무와 중복업무를 통합하면서 IT 기술을 활용한 일하는 방식 개선 등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연말까지 현장조직의 혁신도 추진한다. 철도 화물 담당역과 기차여행상품을 취급하는 여행센터 등 현장 조직을 정비하고 본사 직속 현업기관의 관리지원인력 효율화도 진행한다. 철도화물 수송체계를 핵심품목 위주로 개편하고 이에 따라 화물취급역의 조직과 인력을 개편한다. 코로나19 장기화와 철도관광수요 감소 등을 고려해 비대면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여행센터 업무도 일부 재편할 계획이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경영전반에 어려움이 가중되는 만큼 본사, 현장의 구분 없는 전방위적 구조개혁은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며 "어렵고 험난한 과정이지만 모두가 반드시 완수하겠다는 각오로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공철도로 거듭나기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