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빨 드러낸 日 스가 "한국, 내 말 안들으면 정상회담 취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강제징용 문제를 해결하지 않을 경우 정상회담에 불참하겠다고 밝혔다./사진=뉴스1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강제징용 문제를 해결하지 않을 경우 정상회담에 불참하겠다고 밝혔다./사진=뉴스1

한국과 중국, 일본 정상회담을 앞두고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점점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 스가 총리는 강제 징용 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담에 불참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13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징용 문제에 대한 수용 가능한 조치를 강구하지 않으면 참석하지 않겠다고 한국에 입장을 전달했다.   

마이니치신문은 한국이 일본의 요구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낮아 한중일 정상회담이 연내 개최되지 못하고 늦춰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대신 3개국 간 외교부 국장급 협의를 실시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전범기업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은 2018년 10월 한국 대법원으로부터 강제징용 피해자 4명에게 1억원씩 배상금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았지만 그 이행을 거부해왔다. 

이에 따라 피해자 측은 일본제철의 한국 내 자산에 대한 압류 및 매각명령을 신청했다. 일본제철은 자산압류 명령에 불복해 항고했지만 이르면 연말쯤 매각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측에서는 한국 정부의 대응을 촉구하기 위해 회담 참석에 이 같은 조건을 붙인 것으로 풀이된다. 마이니치신문은 또 "일본 국내에서는 보수층을 중심으로 역사 인식 문제와 관련, 한국에 대한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런 여론 동향을 근거로 강경 자세를 보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교도통신도 지난달 30일 일본 외무성 간부를 인용, 한국이 일본제철의 자산을 매각하지 않는다고 약속해야 스가 총리가 방한할 수 있다고 전했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