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전 시장 유족들 상속 포기… 생전 빚 7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정승인은 법원 심사를 거쳐 재산보다 빚이 많다는 사실이 인정되면 선고된다. 상속포기만 하면 자동으로 다음 순위의 상속인에게 빚이 넘어간다. /사진=뉴스1
한정승인은 법원 심사를 거쳐 재산보다 빚이 많다는 사실이 인정되면 선고된다. 상속포기만 하면 자동으로 다음 순위의 상속인에게 빚이 넘어간다. /사진=뉴스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유족들이 법원에 상속포기와 한정승인을 신청했다. 박 전 시장은 생전에 약 7억원의 빚이 있었다.

13일 뉴스1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은 지난 6일 박 전 시장의 자녀들로부터 상속포기 신청을 받고 7일엔 부인 강난희씨로부터 한정승인 신청을 받았다.

상속인 지위를 포기하면 상속인의 재산뿐 아니라 부채도 물려받지 않게 된다. 한정승인은 상속인으로서 채무를 떠안지만 물려받은 재산 한도 내에서 채무를 변제하는 책임을 진다.

유족들의 이런 결정은 박 전 시장이 생전에 남긴 거액의 채무 때문으로 보인다. 올해 3월 공직자윤리위원회가 발표한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에 따르면 박 전 시장은 마이너스(-) 6억909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강씨가 한정승인을 신청한 이유는 후순위 상속인(민법상 4촌)에게 변제 책임이 돌아가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1순위 상속인인 배우자와 자녀 중 한사람이 한정승인을 신청하면 다음 순위로 채무가 이전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한정승인은 법원 심사를 거쳐 재산보다 빚이 많다는 사실이 인정되면 선고된다. 상속포기만 하면 자동으로 다음 순위의 상속인에게 빚이 넘어간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