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줄이고 위험 줄이고" 이스타항공, 내일 605명 정리해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이스타항공조종사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여당의 이스타항공 사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세연 기자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이스타항공조종사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여당의 이스타항공 사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세연 기자
경영난을 겪는 이스타항공이 지난달 예고대로 대규모 직원 정리해고를 시행한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오는 14일 직원 605명을 정리해고한다. 이로써 직원 수는 590여명으로 줄어들며 앞으로 추가 구조조정으로 400여명 수준이 될 전망이다.

올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으로 국내선·국제선 운항이 중단될 때만 해도 1680여명에 달했지만 30% 수준으로 줄어든 것. 다만 정비 부문 직원 165명은 정리해고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항공기가 6대 뿐이어서 이에 맞춰 인력을 감축한 것이며 회사 매각을 위해 규모를 줄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종사노조는 "운항 재개를 위해 고통을 감내하며 8개월째 임금 한 푼 못 받았지만 정리해고됐다"며 "사측뿐 아니라 정부도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사측이 직원 수를 줄여 폐업을 쉽게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사측은 "경영 정상화 때 재고용이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노조는 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 부당해고 구제 신청을 검토하고 있지만 일부 직원이 실업 급여나 체당금(국가가 사업주를 대신해 체불 임금의 일정 부분을 노동자에게 지급하는 제도)을 받기 위해 구제 신청을 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M&A) 무산 이후 재매각에 속도를 내고 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율촌, 흥국증권을 매각 주간사로 선정하고 전략적투자자(SI) 4곳이 현재 투자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7.22하락 35.3411:35 01/28
  • 코스닥 : 970.58하락 15.3411:35 01/28
  • 원달러 : 1113.40상승 911:35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1:35 01/28
  • 금 : 55.74상승 0.4211:35 01/28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고심'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