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의대생 국시 재응시… "대국민 사과 계획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발언을 위해 연단에 오르고 있다./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발언을 위해 연단에 오르고 있다./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의대생 국가고시 재응시 관련 '대국민 사과' 계획은 전혀 없다고 못밖았다.

의협은 13일 설명자료를 통해 "의대생들의 국시 거부는 정부의 일방적 정책 강행에 저항해 올바른 목소리를 내고자 한 의로운 취지의 행동이었으므로, 의대생들이 사과할 사안이 아니다"며 이 같이 일축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의협과 대한병원협회 회장들이 직접 대국민 사과를 계획하고 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의협은 "총파업 투쟁 당시 국민들의 염려와 불편에 대해 수차례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내년도 의사인력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정부가 결자해지의 자세로 의사 국시 재응시를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길 촉구한다"고 했다.

의대생 국시 재응시 관련 정부와 의료계의 힘싸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다시 단체행동을 고려하겠다"며 경고장을 날린 상태다.

그럼에도 정부는 여전히 의대생 국시 재허용 문제를 두고 '국민' 여론을 감안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여론은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 관련 부정적이다. 정부도 이 같은 여론을 뒷받침해 사실상 의대생의 국시 재응시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내세운 것이다.

또 정부는 재응시 불허로 급격히 줄어든 의사 수급 문제는 해결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반면 고정적인 의사 수 배출이 되지 않을 경우 진료업무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게 의료계 원로들의 생각이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4하락 39.6211:44 01/28
  • 코스닥 : 970.31하락 15.6111:44 01/28
  • 원달러 : 1114.50상승 10.111:44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1:44 01/28
  • 금 : 55.74상승 0.4211:44 01/28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참석하는 김종인·주호영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