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은행연합회장 하마평 무성… 금융노조 "자질·능력 검증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행연합회 건물/사진=은행연합회
은행연합회 건물/사진=은행연합회
다음달 임기가 끝나는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의 뒤를 이을 차기 은행연합회장을 두고 하마평이 무성하다. 

업계 안팎에선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민병두 전 국회 정무위원장,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김용환 전 농협금융 회장 등 전직 관료, 정치인이 차기 후보자에 이름을 올렸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은 13일 차기 은행연합회장 선임과 관련해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자질과 능력을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금융노조는 이날 박홍배 위원장 명의로 낸 성명에서 "11월30일 김태영 회장의 임기 만료를 앞두고 관료, 정치인 등 차기 후보자 관련 하마평이 무성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은행연합회는 국내외 은행들과 금융회사들이 함께 설립한 비영리법인으로 회원사들이 참석하는 총회에서 회장을 선임한다.

금융노조는 "은행연합회장은 금융산업을 대표해 금융당국과 수시로 협의하고 회원사와 함께 금융산업 발전을 논의하는 역할을 수행하며 금융노조의 산별 노사관계 파트너인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회장으로서 금융노조와 근로조건 교섭을 수행하는 막중한 자리"라며 "회장 역할과 권한의 무게가 막중한 만큼 인선도 투명하고 공정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기 회장 선임 과정에서 전문성, 현장 경험, 리더십 등 자질과 능력 검토 뿐 아니라 공직자 이해 충돌 문제도 고려돼야 한다는 게 금융노조의 주장이다.

금융노조는 "신임 회장 후보들이 금융발전과 혁신을 이끌어갈 인사인지 면밀히 검증하겠다"며 "관치 금융, 밀실·낙하산 인선에서 벗어나 투명하고 객관적인 평가를 하는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