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에 ‘청약 열풍’ 부는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솟은 서울 아파트값을 견디지 못한 수요자들이 경기도로 눈을 돌리는 분위기다. 사진은 경기도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경기도 신규 아파트 분양시장에 청약 열풍이 불고 있다. 집값이 크게 오른 데다 공급이 부족한 서울 대신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가격대에 새 아파트를 분양받을 수 있는 경기도로 투자자 및 실수요자의 관심이 몰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올 들어 경기도 신규 아파트 청약에 접수한 사람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들어 9월(25일 기준)까지 경기도에서 분양된 아파트에 청약통장을 쓴 총 청약자수는 75만5211명, 1순위 청약자수는 73만5118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2019년 1월~9월25일) 총 청약 접수건수(32만3192명) 및 1순위 청약자(31만5520명)와 비교하면 1년 만에 각각 2.3배씩 증가한 셈이다. 역시 같은 기간 전국 증가율인 1.8배(145만168명→ 258만8097명)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이는 해당 기간 경기도에 신규로 나온 일반 공급 가구수가 올해 3만3829가구, 지난해 3만 2385가구로 유사한 수준임을 감안하면 청약 신청자가 크게 늘어난 것이어서 경기도를 향한 시장의 새 아파트 관심을 실감케 하는 대목이다.

경기도는 청약통장 가입자수도 급증세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경기도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수는 660만7586좌로 올 1월(625만8774좌) 대비 5.6% 늘었다. 이는 같은 기간 전국 청약통장 가입자수(2020년 1월 2388만1491좌→ 8월 2498만4666좌) 증가율인 4.6%를 1%포인트 웃도는 수치다.

경기도는 청약통장 가입자 지역 분포율도 전체의 26.4%로 전국에서 제일 많은 청약통장 가입자를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경기도에 청약통장이 몰리는 이유 중 하나는 규제 여파로 상승률이 둔화되고 있다고 하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의 서울 아파트값이 부담스러운 수요자들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경기권으로 눈을 돌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업계 관계자는 “잇단 규제에도 서울을 비롯한 투기과열지구와 수도권 주요 인기 지역 아파트 가격이 치솟으면서 비교적 가격 부담이 덜한 경기도 신규 분양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실수요자와 투자자 모두가 눈독 들이는 경기 지역에 연내에도 주목할만한 신규 공급이 대거 예정된 만큼 경기도 신규 분양단지의 청약 열기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