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BTS 편들던 정부·여당은… 아미, 도와줘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그룹 방탄소년단의 밴플리트상 수상 소감에 중국 네티즌들이 반발한 데 대해 정부와 여당이 미온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그룹 방탄소년단의 밴플리트상 수상 소감에 중국 네티즌들이 반발한 데 대해 정부와 여당이 미온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밴플리트상 수상 소감에 중국 네티즌들이 반발한 데 대해 정부와 여당이 미온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적으로 상업적으로 이용가치가 있을 때는 앞다퉈 친한 척하고 챙기는듯 하더니 곤란한 상황에 닥치니 기업은 겁먹고 거리두고, 청와대도 침묵하고, 군대까지 빼주자던 여당도 아무도 나서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BTS는 앞서 미국 비영리단체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주는 밴플리트상을 수상하면서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우리는 양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이 "전쟁 당시 중국의 희생을 무시했다"며 반발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수혁 주미대사의 국정감사 발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대사는 지난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주미대사관 국감에서 "앞으로도 미국을 사랑할 수 있어야, 우리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며 "사랑하지도 않는데 70년 전에 동맹을 맺었다고 해서 그것을 지켜야 한다는 것은 미국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비대위원은 "이 대사의 발언은 중국의 압박에 굴복해야 하는 것이 시대의 흐름이라고 말하는 것 같다"며 "BTS 발언에 국가 존엄을 무시했다고 덤비는 이런 국가와는 사랑해서 동맹을 맺어야 하나. 아무래도 우리의 BTS는 우리가 지켜야겠다. 아미(BTS 팬클럽) 도와줘요"라고 덧붙였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