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 교육이 대세" 현대모비스, 사내 온라인 교육 플랫폼 개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8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에서 진행된 ‘SW 알고리즘 경진대회’ 결선에 참여한 직원들이 주어진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코딩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지난 8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에서 진행된 ‘SW 알고리즘 경진대회’ 결선에 참여한 직원들이 주어진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코딩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직원들의 소프트웨어(SW)역량 강화를 위해 시간과 장소, 상황에 구애받지 않는 신규 온라인 SW교육 플랫폼을 공식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플랫폼 구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가속화되는 언택트 트렌드에 맞춰 직원들이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SW활용 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지원하기 위함이다.

현대모비스는 미래차 시장에 대비하기 위해 기존 제동, 조향 등 핵심부품 기술과 미래차 전장 분야 기술을 융합한 통합 솔루션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독자적인 SW개발 역량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임직원 역량 개발에 필요한 교육 지원에 힘쓰고 있다.

이번에 개설된 신규 온라인 교육 플랫폼은 SW역량 개발에 관심이 많은 일반 직원들을 위해 주로 입문 단계의 과정으로 구성했다. 구체적으로 프로그래밍 기초, 알고리즘, 인공지능 등 SW 개발 입문자들에게 필요한 총 45개 강좌다. 온라인 플랫폼에 개설된 강좌는 최대 1000명이 동시 수강 가능해 오프라인 교육의 물리적 한계도 극복했다.

현대모비스는 오프라인 SW교육 과정도 병행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8년부터 직원들의 미래자동차 분야 SW역량 강화를 위한 ‘SW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도 현대모비스는 직원들의 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온라인 SW교육 프로그램의 수강 가능 인원과 교육 과정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박태정 R&D지원실장은 “현재 3000명 수준의 SW 교육 인원을 내년에는 5000명 수준으로 크게 늘려 직원들의 SW개발 역량 향상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이런 교육 과정을 통해 그 동안 축적한 미래차 분야 HW설계 역량과 SW기술 역량을 접목해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