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비난 여론 하루 만에 시들… 중국의 진짜 속내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외교부가 방탄소년단을 비판하는 자국 내 여론 잠재우기에 나섰다./사진=뉴시스
중국 외교부가 방탄소년단을 비판하는 자국 내 여론 잠재우기에 나섰다./사진=뉴시스

방탄소년단(BTS)의 한국전쟁 관련 발언을 두고 끓어올랐던 중국 누리꾼들의 비난이 하루 만에 수그러졌다.  

자오리젠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BTS 발언에 대해 논평해달라는 질문에 "관련 보도와 이번 일에 대한 중국 네티즌의 반응에 주목하고 있다"며 "역사를 거울로 삼아 미래로 나아가며 평화를 아끼고 우호를 촉진하는  건 우리가 공동으로 추구하고 공동으로 노력할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의 발언은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의 소셜미디어 공식 계정인 샤커다오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올라갔고 지난 11일부터 이어지던 BTS에 대한 누리꾼의 공격은 다소 누그러진 상황이다. 

BTS의 발언에 중국 누리꾼이 과도하게 반응하면서 극단적 애국주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는 비난을 의식한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고립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대표적인 주변국인 한국과의 관계 악화가 부담스러웠을 것이라는 반응도 있다.  

BTS의 수상소감이 중국 누리꾼의 공분을 샀다고 보도했던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의 기사는 홈페이지에서 삭제돼 현재는 기사를 볼 수 없다. 영문매체 글로벌타임스의 기사의 경우 제목이 '방탄소년단 발언이 중국 네티즌을 분노케 했다'에서 '6·25 전쟁을 언급한 방탄소년단이 중국에서 저격당했다'로 다소 누그러졌다. 

BTS는 지난 7일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상’을 수상하는 자리에서 리더 RM(본명 김남준)이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우리는 양국(한·미)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중국 언론은 이 발언을 두고 BTS의 '양국'은 한국과 미국을 의미한다고 보도했고, 이를 본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 전쟁 당시 중국군의 희생을 무시하는 발언이며, 국가존엄을 무시하는 행태"라고 반발했다. 

중국은 한국전쟁에 참전한 것을 "항미원조'(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로 부르고 있으며, 최근 미국과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항미원조 띄우기에 나서고 있다. 공교롭게 BTS의 발언은 중국인의 정서를 자극하는 내용으로 둔갑하면서 일부 과격한 누리꾼들이 거칠게 반응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1.46하락 67.5314:35 01/26
  • 코스닥 : 993.19하락 6.1114:35 01/26
  • 원달러 : 1104.20상승 3.514:35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4:35 01/26
  • 금 : 55.41상승 0.2114:35 01/2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손실보상' 등 대책 논의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손실보상' 등 대책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