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포르노 중독 같아요"… '애로부부' 오승연 끝내 눈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컬투패밀리 특채 개그맨 겸 트로트 가수 MC 썰로 활동 중인 김진혁(33)의 아내 오승연(30)이 야한 동영상 중독에 걸린 남편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사진=채널A 방송캡처

컬투패밀리 특채 개그맨 겸 트로트 가수 MC 썰로 활동 중인 김진혁(33)의 아내 오승연(30)이 야한 동영상 중독에 걸린 남편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는 김진혁·오승연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의뢰인 오승연은 “결혼한 지 2년 반밖에 안 된 신혼”이라며 “남편이 밤에 야한 동영상을 보고 혼자 '해결'한다”고 고민을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김진혁이 '야동' 감상에 빠지면서 부부관계가 삐걱거리고 있다는 것. 

김진혁은 “과거 아내가 임신하면서 예민해졌고 조심해야 했다”며 “그러다 보니 혼자서 해결하려고 성인용 동영상을 보게 됐다”고 고백했다.

오승연은 “‘직박구리’ 폴더가 있어서 들어가 보니 많은 영상들이 있더라. 그래서 알게 됐다”고 떠올렸다. 아울러 “게임하러 간다고 했는데 키보드, 마우스 소리도 안 들렸다”며 “살짝 문을 열었는데 이어폰 끼고 집중하고 있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배신감도 들고 되게 서운했다”며 “출산 후 몸매가 변해서 남편이 차단하는 건가 싶었다”며 “(남편이) 자극적인 영상에 중독된 것 같다. 나는 항상 보던 아내인데, 영상 속 여자들은 항상 다른 외모, 몸매이다 보니 그거에 빠졌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오승연은 "부부관계 때도 남편은 바로 본론에 들어가 버린다"고 말했다. 천천히 부부관계를 즐기고 싶은 오승연에 비해 김진혁은 "저는 본론만 마치면 바로 만족한다"며 "부부관계 때 대화도 싫고, 은은한 조명도 싫고 암흑에서 하는 게 좋다. 눈이 마주치면 부끄러움을 많이 탄다"고 확연히 다른 입장을 보였다.

또 "아내가 성생활에 관련된 영상을 보내주기도 하는데 나름대로 저는 노력하는데도 알아주지 않으니 결국 다시 혼자만의 공간을 찾게 된다. 아내가 둘째 생각은 없으니 정관수술을 하라는데 저는 그것도 남자로서 끝난다는 느낌이라 싫다"고 말했다.

남편의 말에 아내 오승연은 "솔직히 2세 얘기는 핑계 대는 것 같다"며 결국 눈물을 보였다. 또 "저는 남편이랑 잠자리를 갖는 걸 좋아하는데 둘째는 안 가질 거니까 야한 동영상을 볼 수밖에 없다고 얘기하는 게 나에 대한 배려심이 없어서인 것 같다"고 토로했다.

사연을 들은 MC들은 "남편은 아내를 만족시키지 못하는 부담이 쌓여서 위축된 것 같고 아내는 남편의 진심이 느껴지지 않아 더 속상한 듯하다"며 안타까워했다. 특히 양재진은 조심스럽게 "남편에게서 포르노 중독의 증상이 보인다"며 "사회적으론 문제가 없지만 아내와의 관계에선 문제가 생기니 인위적인 자극에서 벗어나 좋은 관계를 맺고 싶은 아내와 다시 노력하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8%
  • 82%
  • 코스피 : 2355.05하락 15.8115:33 10/22
  • 코스닥 : 812.70하락 17.9715:33 10/22
  • 원달러 : 1132.90상승 115:33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5:33 10/22
  • 금 : 41.71상승 0.1315:33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