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형 아들 윤상훈, '사랑의불시착' 오과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근형 아들 윤상훈(왼쪽)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윤상훈 인스타그램
배우 박근형 아들 윤상훈(왼쪽)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윤상훈 인스타그램

배우 박근형 아들 윤상훈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는 14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나이와 장르 불문 ‘힙생 힙사’ 4인 박근형, 박휘순, 로꼬, 크러쉬와 함께하는 ‘힙로병사의 비밀’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근형은 ‘여명의 눈동자’ ‘모래시계’ 등 레전드 시대극에 출연하고, ‘꽃보다 할배’ 등 예능에서 활약했다. 무엇보다 60년 이상 한길을 걷고 있음에도 패션, 예능, 액션 연기 등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트렌디한 모습과 과감한 의상도 찰떡같이 소화하는 패셔니스타 면모로 젊은 세대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영화 ‘그랜드 파더’에서 70이 훌쩍 넘은 나이에도 근사한 액션 연기를 뽐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남우주연상을 거머쥐고, 최근에는 저예산 영화에 푹 빠졌다는 박근형은 공로상이 제일 언짢다고 밝히며 “공로상 너나 해!”라고 울컥한 사연을 공개할 예정이다.

연기만큼 패션 센스도 후배들 못지않게 트렌디한 박근형은 스타일에 변화를 주던 당시 겁이 나기도 했지만, 이제는 되레 패션 감각을 지적하는 절친 신구와 백일섭의 이야기를 귓등으로도 듣지 않는 이유를 밝힌다.

그런가 하면 박근형은 아들과 손주 ‘삼대 연기자 가문’을 이루게 된 배경을 고백할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키운다. 그의 아들은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하고 싱어송라이터로도 활약 중인 배우 윤상훈이다.

박근형은 자신과 같은 길을 걷고자 한 아들에게는 “호적에서 파버린다고 싸우고 난리가 났었다”라고 반대한 반면, 손주는 “키가 180cm가 훌쩍 넘고 준수하다”라고 자랑을 늘어놓는 등 ‘극과 극’ 반응을 보인 이유도 공개된다.

가수 겸 배우인 윤상훈은 2004년 ‘멜로브리즈’의 싱글 앨범 ‘First Wind’로 데뷔한 이후 앨범 활동을 활발히 해왔다. ‘First Wind’에 이어 ‘Second Wind’를 발매했고 ‘Presentation’, ‘귀향’, ‘당신이 미울 수밖에’ 등 개인 앨범과 드라마 OST 앨범을 발표했다.

연기 활동으로는 2010년 드라마 ‘이웃집 웬수’를 시작으로 ‘괜찮아, 아빠딸’,‘드라마의 제왕’, ‘황금의 제국', ‘천국의 눈물’ 등에 출연했으며 영화 귀향과 Hello에서 주연을 맡기도 했다.

특히 올 초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오과장 역으로 인상깊은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극 중 윤상훈이 분한 오과장은 승준을 북한 '키핑 사업'에 연결해주는 중간 브로커로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어주는 역할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