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 정상 추진돼야" 수원시, 수원경실련 주장 반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 조감도. / 사진제공=수원시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 조감도. / 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가 수원경제정의실천연합(수원경실련)의 지적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수원경실련에서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는 것은 법적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수원시는 13일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은 정상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문을 통해 "수원시나 수원도시공사가 사전 행정절차 이행에 따라 시행하는, 공모를 통한 민간개발 사업을 아무런 명목 없이 발목 잡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이같이 강조했다.

앞서 지난 7일 수원경실련은 성명을 내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에 대한 제대로 된 시민 의견 수렴 절차, 전문가 자문, 토론회와 공청회가 없었다"며 "즉시 매각계획을 철회하고 사업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망포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은 수원도시공사가 관리하는 영통구 영통동 980-2 일대 8772㎡의 망포공영주차장 부지를 공모를 통해 민간에 매각해 민간에서 복합센터를 짓도록 하는 사업이다. 수원경실련은 공영개발방식에서 민간개발로 바꾸는 과정에서 충분한 논의와 의견수렴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이에 수원시는 "영통구 영통동 980-2번지(망포주차장)는 2018년 수원도시공사 출범 당시 수원시의회 승인을 거쳐 설립된 자본으로 현물출자된 수원도시공사 소유 토지로서 시의 공유재산이 아니다"라며 "올해 2월 수원시의회 심의에서도 해당 부지가 공모를 통한 민간개발방식으로 매각한다는 계획과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심의대상 토지를 도시공사에 현물 출자해 달라는 동의안에 대해 표결했고, 참석 시의원 6명 중 4명이 찬성해 원안 가결 하는 절차를 밟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원도시공사는 관계전문가 자문, 타당성 조사 용역, 주민설문조사, 시 관계부서와 현안 회의 등을 거치고 재정 여건 등을 판단해 본 부지의 개발방안을 정했다"며 "재정 투입을 최소화하면서도 공공시설의 입지 및 공공기여를 노릴 수 있는 '공모형 민간개발방식'으로 부지를 개발해 영통지역의 주차난을 해결하고, 문화공간을 조성하고, 핵심 점포 등을 유치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수원시는 "중소 상인들의 영업 타격, 교통 혼잡 문제, 유동 인구 증가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공감한다"며 "공모지침에 따른 사업계획을 철저히 평가해 우선협상자를 선정하고 사업추진 과정에서의 문제점을 적극적으로 해결하도록 특단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원=김동우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5:3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5:3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5:3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5:33 01/27
  • 금 : 55.32하락 0.0915:33 01/27
  • [머니S포토] '살고 싶다 사회적 총파업 승리하자!'
  • [머니S포토] 탕탕탕! 채택되는 박범계 인사청문경과보고서
  • [머니S포토] 국민의례갖는 이낙연과 우상호·박영선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살고 싶다 사회적 총파업 승리하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