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신임 회장 "국민도 자랑스러워하는 성과 이룰 것"

취임사 통해 '안되면 되게 만드는 개척자 정신' 강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그룹의 신임 회장에 선임되며 현대차그룹의 3세 경영 체제가 본격화됐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그룹의 신임 회장에 선임되며 현대차그룹의 3세 경영 체제가 본격화됐다. 20년 동안 그룹을 이끌던 정몽구 회장은 명예회장으로 남는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오전 화상회의 방식으로 이사회를 열고 정 수석부회장을 그룹의 신임 회장으로 선임했다. 2018년 9월 그룹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 지 2년1개월 만이다. 올 3월에는 현대자동차 이사회 의장을 맡았다.

정 신임 회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그동안 우리 그룹을 이끌어 주신 정몽구 회장님을 명예회장님으로 추대하고 제가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직을 맡게 되었음을 알려드린다"며 "범현대그룹의 창업자이신 정주영 선대회장님, 현대자동차그룹의 오늘을 이룩하신 정몽구 명예회장님의 높은 업적과 깊은 경영철학을 계승해 미래의 새로운 장을 열어 나가야 한다는 무거운 사명감과 책임을 느낀다"고 말문을 열었다.

현재 자동차산업은 이전과 달리 새로운 패러다임의 생태계 구축을 위한 변화와 혁신이 요구되고 있다. 정 신임 회장은 "이런 변화 속에서 현대자동차그룹은 '안전하고 자유로운 이동과 평화로운 삶'이라는 인류의 꿈을 함께 실현해 나가고 그 결실을 전 세계 모든 고객들과 나누며 사랑받는 기업이 되고자 한다. 우리의 모든 활동은 고객이 중심이 돼야 한다"며 "친환경적이고 혁신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자동차는 물론 다양한 분야에 활용해 인류의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으로 자리 잡게 할 것"이라며 "로보틱스, UAM, 스마트시티 같은 상상 속의 미래 모습을 더욱 빠르게 현실화시켜 인류에게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전세계 사업장 임직원 한 분 한 분 모두가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개척자’라는 마음가짐으로
그룹의 성장과 다음 세대의 발전을 위해 뜻을 모은다면 위기 속에서 오히려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여러분의 귀중한 역량이 존중 받고 충분히 발휘될 수 있도록 건강과 안전이 확보되 는 창의적인 근무환경을 마련하고 소통과 자율성이 중시되는 조직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이런 소중한 사업의 결실을 주주, 협력업체, 지역사회 등 우리의 다양한 이웃들과 함께 나누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