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드라마 이젠 네이버TV로… 네이버-CJ그룹, 콘텐츠 강자로 '우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이버와 CJ그룹과 상호협력을 위한 주식 맞교환(스왑)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사진은 드라마 청춘기록. /사진=tvN 제공
네이버와 CJ그룹과 상호협력을 위한 주식 맞교환(스왑)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CJ그룹은 물류와 콘텐츠 분야 등에서의 포괄적인 사업협력을 위해 논의 중이다. 현재까지 논의된 계열사는 CJ대한통운와 CJ ENM, 스튜디오드래곤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협력의 일환으로 네이버와 CJ는 주식 스왑까지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스왑 규모나 범위는 정해지진 않았지만 최소 수천억원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네이버-CJ, 지분교환 시 어떤 효과?



양사는 지분교환을 통해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해외시장에 선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이미 다양한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네이버 플랫폼을 통해 국내에서만 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으로 발판을 넓힐 전망이다. CJ ENM이 보유한 tvN 드라마를 넷플릭스와 같이 네이버TV에서도 볼 수 있게 돼 더 많은 사용자를 끌어들일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도 웹툰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만큼 tvN을 보유한 CJ ENM과 협력해 웹툰 지식재산권(IP)을 드라마, 영화 등으로 쉽게 제작할 수 있게 된다. 

함께 논의 중인 CJ대한통운의 경우 네이버쇼핑의 물류를 전담하는 역할을 맡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당초 네이버는 쇼핑부문이 급성장하자 물류부문에서 파트너가 될 수 있는 기업을 물색해온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다만 네이버는 이날 공시를 통해 "사업의 성장을 위해 다양한 전략적인 방안들을 검토 중에 있으며 방법, 시기 등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며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확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 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CJ대한통운 역시 같은날 "경쟁력 강화와 사업가치 제고를 위한 다양한 전략을 검토 중이지만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공시했다. 또 CJ ENM은 "당사는 콘텐츠, 플랫폼 사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네이버와 사업 협력 및 전략 방안을 논의 중에 있다"며 "구체적인 사항은 확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이내 재공시하겠다"고 말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