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경기 부양책 협상 안갯속… 다우 0.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주식거래소 모습./사진=뉴스1
뉴욕주식거래소 모습./사진=뉴스1
뉴욕증시가 경기 부양책 성사가 불투명해지면서 하락 마감했다.

14일 뉴욕주식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165.81포인트(0.58%) 하락한 2만8514.00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 대비 23.26포인트(0.66%) 떨어진 3488.67, 기술주 중심 나스닥지수는 95.17포인트(0.80%) 하락한 1만1768.73에 장을 마무리했다.

이날 증시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미 대선(11월 3일) 전 추가 경기 부양책을 합의하기 어려울 것 같다는 발언에 하락했다. 므누신 재무장관은 밀켄연구소 콘퍼런스에서 "현시점에서 선거 이전에 협상을 타결해 집행하기는 힘들다"면서도 "여러 가지 이슈들과 관련해 계속해서 협의하도록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의 발언은 백악관이 제안한 1조8000억달러 규모의 부양안을 민주당의 낸시 펠로우 하원의장이 "부족하다"고 거부한 이후 나왔다. 공화당은 다음주 일부 부양안만 표결에 부친다는 계획이다.

상원에서 소규모 부양안이 통과되도 민주당 주도의 하원에서 이를 부결할 것이 확실시되기 때문에 부양안 통과는 한동안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도 증시 하락 요인이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전일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만2000명을 넘었다. 입원 환자도 8월 말 이후 최대 수준으로 증가한 상황이다. 유럽에서도 확진자가 연일 급증하면서 봉쇄 조치가 강화되는 중이다. 프랑스는 파리 등 주요 도시에 대해 야간통행 금지 명령을 내렸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일부 기업들의 실적 발표 후 매물 출회 및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의 경기 회복 지연 언급으로 상승이 제한됐다"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증가와 추가 부양책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지자 매물 출회되며 결국 하락했다"고 말했다.
 

윤경진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8.65하락 5.7709:52 07/26
  • 코스닥 : 1057.66상승 2.1609:52 07/26
  • 원달러 : 1153.40상승 2.609:52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09:52 07/26
  • 금 : 72.25상승 0.8209:52 07/26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