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엔티파마 "뇌졸중 신약, 임상2상서 효과·안전성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엔티파마가 뇌졸중 신약후보물질 '넬로넴다즈'의 안전성과 약효를 검증하는 임상 2상 연구 '소닉'의 임상결과를 15일 발표했다./사진=지엔티파마
지엔티파마가 뇌졸중 신약후보물질 '넬로넴다즈'의 안전성과 약효를 검증하는 임상 2상 연구 '소닉'의 임상결과를 15일 발표했다./사진=지엔티파마
지엔티파마가 뇌졸중 신약후보물질 '넬로넴다즈'의 안전성과 약효를 검증하는 임상 2상 연구 '소닉'의 탑라인 임상결과를 15일 발표했다.

회사에 따르면 넬로넴다즈 임상2상에서 급성 뇌졸중 발병 후 8시간 이내에 혈관 재개통 수술을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약물 투여 후 1주, 4주, 12 주가 지나 정상 또는 도움 없이 자신의 일을 돌보는 정도로 회복하는 환자의 비율이 플라시보(가짜약)에 비해 넬로넴다즈를 투여한 그룹에서 확연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용량을 많이 투여할수록 개선되는 비율이 더 많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발굴된 넬로넴다즈는 뇌졸중 후 장애와 사망을 유발하는 뇌세포 사멸의 2개 경로인 흥분성 신경독성과 활성산소 독성을 동시에 억제하는 최초의 다중 표적 뇌세포 보호약물이다. NMDA 글루타메이트 수용체를 억제하고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 약물은 앞서 5개의 뇌졸중 동물모델에서 입증된 바 있으며 미국과 중국에서 165명의 정상인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임상1상에서 안전성을 확인됐다.

소닉은 국내 7개 대학병원 뇌졸중 센터에서 미국립보건원 뇌졸중 지수 8 이상의 중등도 이상의 환자 총 209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2상을 말한다. 환자는 혈전제거수술 30분 전 플라시보, 500mg (저용량), 750mg (고용량)을 투여 받고 12시간 마다 저용량 그룹, 고용량 그룹 각각 250mg과 500mg을 5일에 걸쳐 투여받았다.

일차 유효성 평가는 12주 후에 양호한 결과를 보이는 환자군의 비율로 분석했다. 양호한 결과 또는 자신의 일을 돌보는 정도는 뇌졸중의 평가에 범용적으로 사용하는 수정랭킨척도(mRS)로 판정하며, mRS 점수 0 (정상)에서 2 (도움 없이 자신의 일을 돌보는 미약한 장애) 사이에 해당한다. 플라시보를 투여한 그룹에서 mRS 0-2의 비율은 51.02% (49명 환자 중 25명)이었고 저용량과 고용량을 투여한 그룹에서는 각각 60.0% (33/55)와 64.58% (31/48)로 증가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5:30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5:30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5:30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5:30 07/29
  • 금 : 72.82하락 0.215:30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