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유학=친일파'?… 조정래 "진중권 사과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정래 작가가 지난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스1
조정래 작가가 지난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스1
유명 소설가 조정래 작가가 자신과 가족을 향해 '친일파' 발언을 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조 작가는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진 전 교수를 향해 "자신도 대학교수라면 엄연히 사실확인을 했어야 한다"며 "저한테 전화 한통 없이 아주 경박하게 무례와 불경을 저지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 작가는 "진중권씨에게 공식적으로 정식 사과를 요구한다"며 "만약 사과하지 않으면 명예훼손을 시킨 법적 책임을 분명히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 작가는 지난 12일 열린 등단 50주년 기념 간담회에서 "소위 토착왜구라고 부르는 사람들은 일본에 유학을 다녀와 친일파, 민족반역자가 됐다"며 "그들은 일본 죄악에 편을 들고 역사를 왜곡했다. 이런 자들을 징벌하는 법 제정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제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조 작가의 발언은 이후 일부 매체로부터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다 친일파가 된다'는 식으로 바뀌어 퍼졌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조 작가를 향해 '광기'라는 표현을 쓰며 "문재인 대통령의 딸이 일본 유학을 다녀온 것이나 조 작가 아버님께서 유학을 다녀온 것 모두 친일파냐"는 식의 비판을 한 바 있다.

조 작가는 방송에서 간담회 당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선생님 일본 유학 싫어하시는 것 아니죠'라는 주진우의 질문에 "제가 '토착왜구라고 불리는'이라는 주어를 분명히 넣었기 때문에 범위가 딱 제한돼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