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0평 임야에 주인만 826명…산림조합장 선거 앞두고 '쪼개기' 꼼수 성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산지를 분할 매매·증여하는 등의 방식으로 본인에 유리한 조합원을 늘려 산림조합장 선거에 이용하는 ‘꼼수’가 성행하고 있다면서 국감에서 법적대책을 촉구한 최인호 국회의원./사진=최인호의원실
산지를 분할 매매·증여하는 등의 방식으로 본인에 유리한 조합원을 늘려 산림조합장 선거에 이용하는 ‘꼼수’가 성행하고 있다면서 국감에서 법적대책을 촉구한 최인호 국회의원./사진=최인호의원실
산지를 분할 매매·증여하는 등의 방식으로 본인에 유리한 조합원을 늘려 산림조합장 선거에 이용하는 ‘꼼수’가 성행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제도의 허점을 이용한 표 매수행위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15일 최인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갑)이 산림조합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3월 전국 동시조합장 선거를 전후로 비교적 가입이 용이한 산주 조합원 수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월 전국 조합장 선거 이전인 2018년 말 기준 산주 조합원 수는 총 28만 1천명이었으나, 선거 이후인 2019년 말 기준 산주 조합원 수는 3000명 증가했다. 2017년과 2018년 산주조합원 수는 28만1000명으로 변동이 없었지만, 2019년 선거를 전후로 산주 조합원수가 증가한 것이다.

산림조합법 제18조에 따라 조합원은 해당구역의 산림소유자(산주조합원)이거나, 사업장이 있는 임업인으로 규정하고 있다.

임업인의 경우 ▲3헥타르 이상의 산림에서 임업에 종사하는자, ▲1년 중 90일 이상 임업에 종사하는자, ▲연간 판매액이 120만원 이상인 자 등 정관에 구체적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산주의 경우 소유규모, 소유형태에 관계없이 소유 자체만으로도 조합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산주 조합원은 조합장 선거 전후로 자기편 조합원 수를 늘리는 방법으로 악용돼왔다. 하나의 산지를 여러 명이 공동 소유하는 일명 ‘산 쪼개기’방식을 통해서다.

실제로 경남 양산시 소재 약 1470평의 산지를 무려 826명이 공유하고 있었고, 강원도 인제군 소재 약 8000평의 산지는 378명이 공유하고 있었다. 각각 1인당 1.8평, 1인당 21.3평을 소유하고 있는 셈이다. 이렇게 산 쪼개기에 사용된 산지는 전국 56곳에 이른다.

최인호 의원은 “가족, 지인들을 통해 산지를 저렴한 가격으로 매매하거나 증여를 한 행위들이 성행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사실상 공짜로 산지를 제공해 자신의 지지자로 만드는 행위는 불법적인 매표행위, 근절시키는 법적·제도적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7.43하락 26.9914:40 07/26
  • 코스닥 : 1047.15하락 8.3514:40 07/26
  • 원달러 : 1154.10상승 3.314:40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4:40 07/26
  • 금 : 72.25상승 0.8214:40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