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방한 취소' 폼페이오 만나러 미국행… 사정 뭐길래(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오른쪽)이 미국을 방문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을 비롯해 정부 고위관계자들과 면담을 갖는다. /사진=뉴스1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오른쪽)이 미국을 방문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을 비롯해 정부 고위관계자들과 면담을 갖는다. /사진=뉴스1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미국을 방문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고위관계자들과 면담을 갖는다.

청와대는 서 실장이 지난 13일 미국 정부 초청으로 워싱턴을 방문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서 실장과 폼페이오 장관은 오는 16일 오전 4시(현지시각 15일 오후 3시)에 국무부에서 만난다. 면담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서 실장의 방미는 지난 7~8일 예정됐던 폼페이오 장관의 서울 방문이 취소된 후 이뤄진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주 아시아 순방 중 방한할 예정이었지만 순방 일정을 단축하고 일본만 방문했다.

청와대는 폼페이오 국무장관과의 15일 면담에 대해 "비핵화를 비롯한 북한 관련 문제 협의 및 동맹 주요 현안 조율 등 양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간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굳건한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 조야의 지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서 실장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면담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와 한미 양자 관계 현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협의했다. 청와대는 "양측은 이번 면담을 통해 한미동맹이 굳건함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서 실장과 오브라이언 안보보좌관은 그동안 두 차례 유선 협의와 여러 차례 서신 교환을 통해 긴밀히 소통해 왔지만 대면 협의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측 사정(오브라이언 보좌관의 코로나 확진, G7 정상회의 연기, 美 국내정치 일정 등)으로 일정을 확정하지 못하다 이번 방미를 계기로 처음 대면 협의가 이뤄진 것이다.

 

강태연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