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틸렉스 코로나치료후보물질, 인간세포서 코로나19 억제효과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틸렉스가 인간 신장세포 내 실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모델에서 효과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하고 치료제의 중화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유틸렉스가 개발중인 ACE2단백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후보물질이 인간 신장세포 내 실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모델에서 효과적으로 감염을 억제하고 중화능을 확인했다.

15일 유틸렉스에 따르면 회사가 개발 중인 ACE단백질 코로나치료후보물질은 바이러스 감염 억제 기능과 함께 중증 질환자의 주요 증상인 심장 및 폐질환을 치료하는 두가지 역할을 한다. 이 코로나 후보물질은 ACE2 단백질을 개량한 것으로 기존 ACE2의 결합력에 비해 50배 향상시켰다. 

ACE2(Angiotensin-converting Enzyme 2)는 우리 몸 주요 장기 세포 표면에 존재하는 단백질로 코로나바이러스가 침투되는 통로로 알려져 있다. 

자체 개발한 ACE2단백질을 환자에게 투약할 경우 세포표면에 있는 ACE2와 결합하기 전에 유틸렉스의 단백질 치료제가 코로나바이러스와 결합하기 때문에 바이러스 감염을 막아준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이런 기전은 ACE2의 특징에 기인하는데 ACE2는 체내에서 폐를 급성으로 손상시키는 위험한 물질인 안지오텐신Ⅱ를 안전한 물질로 전환시켜주는 유익한 단백질이다.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익한 ACE2를 세포안으로 끌고 들어가 자체기능을 비활성화 시키고 안지오텐신Ⅱ의 활성화를 억제하지 못해 폐섬유화 등의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이에 따라 유틸렉스의 ACE2 단백질 치료제가 코로나 바이러스가 체내 ACE2와 결합하지 않고 치료제로서 투약된 ACE2와 결합해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을 억제하고 코로나로 인해 발생한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수영 유틸렉스 대표이사는 “이번 실험을 통해 실제 코로나 바이러스 억제 효과를 확인한 만큼 자신 있게 다음 단계로 진입할 예정이다”며 “동물실험이 연내 종료 되면 신속하게 임상에 진입할 수 있도록 현재 CMO 모색 등 사전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