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160억 건물주 됐다… 신사동 빌딩 어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손예진이 강남구 신사동 160억 건물주가 됐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손예진이 강남구 신사동 160억 건물주가 됐다. 1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손예진은 지난 7월28일 신사동 빌딩을 160억원에 매입한 뒤 지난달 말 잔금을 치렀다.

손예진은 해당 건물을 단독명의로 구입했으며 116억원정도는 대출금으로, 나머지 44억원은 현금으로 샀다. 이 건물은 지난 1998년 지어진 노후 건물로 지하 2층~지상 6층 규모에 토지면적 428.70㎡, 연면적 1567㎡이다.

성형외과가 밀집된 곳에 위치한 이 건물의 월 임대 수익률은 4500만원으로 알려졌다.

앞서 손예진은 서울 마포구 서교동 소재 꼬마빌딩에 투자해 40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바 있다. 지난 2015년 93억 5000만원에 사들인 꼬마빌딩을 3년 후인 2018년 2월 135억원에 되팔아 41억 5000만원의 시세차익을 남겼다.

꼬마빌딩은 합정역 출구와 50m거리에 있어 최상위 역세권에 있었고 삼면이 도로에 접해있어 개발 가치가 높았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