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동국S&C, 발전사 신재생에너지 설비 투자 계획에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동국S&C
사진=동국S&C


해상풍력 관련주인 동국S&C 주가가 상승세다. 한국수력원자력 등 국내 5대 발전사가 신재생에너지 설비 투자에 앞으로 10년간 27조원을 투입할 계획이 전해지면서 주가가 오른 것으로 풀이된다.

15일 오후 2시6분 기준 동국S&C은 전 거래일보다 0.96%(90원) 상승한 9510원에 거래되고 있다. 동국S&C는 지난 2001년 7월2일 설립된 기업으로 풍력, 금속 구조재, 건설업 등을 주요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권명호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받은 한수원과 5대 발전사의 '신재생에너지 설비 투자 계획'에 따르면 이 기관들은 2030년까지 3만5228㎿ 규모의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23:59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23:59 07/30
  • 원달러 : 1151.70상승 1.423:59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23:59 07/30
  • 금 : 73.90상승 0.2223:59 07/30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