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투’에 8월 시중통화량 3102조… 9.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월 시중통화량은 3101조6000억원으로 전월에 비해 9조8000억원(0.3%) 늘었다. 사진은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오만원권 지폐를 살펴보는 모습./사진=뉴스1
8월 시중통화량은 3101조6000억원으로 전월에 비해 9조8000억원(0.3%) 늘었다. 사진은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오만원권 지폐를 살펴보는 모습./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저금리 기조의 장기화 속에서도 시중 통화량이 빠르게 불어나고 있다. 정부가 시중에 대대적으로 돈을 푸는 데다 빚을 내 투자하는 ‘빚투’ 열풍이 맞물려서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8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8월 시중통화량(광의통화·M2·원계열·평잔)은 3101조6000억원으로 전월(3091조8000억원)에 비해 9조8000억원(0.3%) 늘었다.

증가액으로 살펴보면 5월(35조4000억원)과 6월(23조2000억원), 7월(15조7000억원)보다 줄었지만 증가세를 이어갔다. 시중통화량은 지난 4월 3000조원을 돌파한 바 있다.

광의통화 M2의 전년 동월비 증가율은 올해 1월 7.8%, 4월 9.1%, 6월 9.9%에 이어 7월에는 10.0%를 기록해 2009년 10월(10.5%)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8월 증가율은 9.5%로 높은 수준이지만 7월에 비해 둔화했다.

금융상품별로 보면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은 전년 동월보다 8조8000억원, 요구불예금은 7조8000억원 증가해 M2 증가량의 거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 두 상품은 예금에 따른 이자 혜택이 거의 없는 현금성 예금상품이다.

반면 이자를 위해 돈을 묶어둬야 하는 2년미만 정기예적금은 6조원 급감했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은행 이자로 수익을 얻는 사람들이 줄은 것으로 풀이된다.

M2 보유량을 경제 주체별로 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는 5조3000억원 증가한 반면 기업은 1조6000억원, 기타금융기관은 1조3000억원 감소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23:59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23:59 07/23
  • 원달러 : 1152.50상승 1.723:59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23:59 07/23
  • 금 : 72.25상승 0.8223:59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