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따상' 실패 4.44%↓... 영끌 투자자 통장 '다이너마이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15일 코스피 시장에 화려하게 데뷔했지만 결국 하락 마감했다.

15일 빅히트는 시초가 27만원보다 4.44%(1만2000원) 하락한 25만80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빅히트는 상장 직후 '따상'(공모가 2배에서 시초가가 형성된 후 상한가 직행)으로 거래를 시작했으나, 상한가 도달 이후 하락세를 보였다. 결국 오후 들어서는 시초가 밑으로까지 주가가 떨어졌다.

이는 상장 후 최대 3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한 SK바이오팜이나 카카오게임즈와는 대조적인 흐름이다.

한편 빅히트 상장으로 낙수효과가 기대됐던 엔터주 주가도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주요 엔터주로 불리는 JYP(-5.29%), SM(-6.73%), YG(-6.75%) 모두 하락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5:30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5:30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5:30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5:30 08/05
  • 금 : 71.37하락 0.5115:30 08/05
  • [머니S포토] 보건부 권덕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유승민 '저출산 대책 제시'
  • [머니S포토] 보건부 권덕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