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대선 출마 포부 "민주당 누구에도 안 꿀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 현대빌딩에서 열린 김무성 전 의원이 이끄는 더좋은세상으로(마포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 현대빌딩에서 열린 김무성 전 의원이 이끄는 더좋은세상으로(마포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이제는 제가 우리 팀의 대표 선수로 나가고 싶다. 자신 있다"며 대선 주자로서 포부를 밝혔다.

원 지사는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 '더 좋은 세상으로 포럼'(마포포럼) 정기모임에서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을 대상으로 하는 강연의 연사로 나섰다. 그는 "국회의원과 도지사 도합 5번의 선거를 치렀는데 당에서 저를 공천 주시기만 하면 한 번도 져본 적 없다. 이기는 방법을 알기 때문"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원 지사는 "나는 좋지 않은 프레임에서 자유롭다. 과거사, 도덕성, 막말 등 상대방이 내 샅바를 잡을 게 없다"며 "스토리는 있다. 흙수저, 개천 용 등 안 밀릴 자신있다. 민주화 운동으로도 지금 거론되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에게 전혀 꿀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포럼 1번 주자인 그는 "넘버원 원희룡"을 외치며 "대통령 지지율도 높고 민주당 지지율이 높은 상황을 어떻게 해야 하느냐. 우리가 과연 이길 수 있는가"에 대해 말을 이었다.

원 지사는 3개 대안을 제시했다. 그는 "첫째는 중도는 실체가 없으니 보수가 똘똘 뭉쳐 싸우자는 것. 둘째는 보수는 유통기한 끝났으니 퇴출 대상이고 중도반문으로 가야 한다는 것. 마지막은 원희룡 모델"이라고 말했다.

이어 "첫 번째 길로는 연달아 졌다. 또 질 것이다. 중도를 인정 안 하니 확장할 것도 없다"며 "두 번째 방식은 뺄셈이다. 보수를 인정하지 않으니 더 큰 하나를 만들어낼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모델은 덧셈이다. 더 좋은 대한민국을 향해 중도와 보수가 하나가 되자는 것"이라며 "산업화 세력의 공을 인정한 가운데 과거로 가는 게 아니라 미래로 가자는 것이고 국민들에게 믿음을 주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우리가 하나되는 것. '원 팀' 정신"이라며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은 혼자 할 수 없다. 선거는 혼자 이길 수 없다. 전부 팀플레이다. 저는 확신한다. 원희룡 모델로만 이길 수 있다"고 자부했다.

그는 "내가 아니어도 원희룡 모델을 구현할 수 있기만 하면 된다. 홍준표 안철수 다 좋다"면서도 "그런데 원희룡 모델은 아무래도 원희룡이 제일 잘 알지 않겠나"라며 웃었다.

원 지사는 "제주도 출신이라서 전라도, 경상도, 충청도 다 하나로 크게 품을 수 있다"며 "토론이면 토론, 싸움이면 싸움, 어디 내놔도 걱정 안 하셔도 된다. 저들과 달라야 이길 수 있다"고 호언장담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교육, 일자리, 연금 다 답을 내놔야 한다. 무도하지 않고 정의로워야 한다. 여러분과 함께 '원 팀' 정신으로 만들고 싶다. 원희룡 모델로 반드시 이길 수 있다"고 연설을 마쳤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