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안전한 도시 만든다… 양주시, 대기질 개선에 박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기질 개선 전·후. / 사진제공=양주시
양주시(시장 이성호)가 시민이 안전한 감동도시 건설을 위해 대기질 개선에 박차를 가한다.

시는 국토연구원에서 지난 7월 연구·발표한 ‘미세먼지 농도의 변화 추세를 고려한 지역 유형 구분’자료에서 동두천시, 포천시와 함께 미세먼지가 ‘크게 개선’된 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15일 시에 따르면 초미세먼지 측정 수치가 지난 ▲2017년 평균 32.1㎍/㎥(일), 나쁨일수 96일 ▲2018년 26.7㎍/㎥(일), 나쁨일수 92일에서 ▲2019년 26.1㎍/㎥(일), 나쁨일수 73일 ▲2020년 9월 기준으로는 18.2㎍/㎥(일), 나쁨일수 24일로 크게 개선됐다.

이는 미세먼지 등 대기질 개선을 민선7기 중점추진 공약사업으로 선정, 2019년 3개 분야 총 192억원, 2020년 4개 분야, 총 248억원 등을 연차적으로 투입, 대기질 개선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이다.
 
특히, 양주시는 ‘연기없는 감동양주 조성’을 비전으로 설정,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타지역과 차별화된 과감한 미세먼지 저감정책 추진에 돌입했다. 

섬유업종 대기배출시설 관리 체계 개선과 전기집진시설 등 고효율 첨단 대기방지시설 설치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사업장과 자율적 협약을 체결, 2019년 55개소에 총 95억원, 2020년 52개소 총 99억원을 투입해 대기방지시설 개선을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양주시는 환경부와 경기도에 방지시설 개선사업 지원단가 상향과 지원대상 확대 등을 정책 건의해 반영되는 성과를 이끌어 냈다. 

특히, 대기방지시설 설치 사업은 시설 개선을 통해 약 80% 이상의 대기오염물질을 저감하는 성과를 거두며 경기도 환경대상 우수 기관을 비롯해 경기도 미세먼지 저감 우수 기관 표창 수상으로 이어졌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앞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늘 푸른 감동양주’를 목표로 시민을 위한 환경정책을 추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양주시가 경기도뿐 아니라 전국 제일의 친환경 도시로 거듭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양주=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