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임원, 횡령 혐의로 공소제기 사실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은 지난해 7월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된 삼성바이오 주식을 사들이면서 비용 일부를 회사에서 현금으로 받아낸 정황을 포착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이기범 머니투데이 기자
검찰은 지난해 7월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된 삼성바이오 주식을 사들이면서 비용 일부를 회사에서 현금으로 받아낸 정황을 포착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이기범 머니투데이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이 지난 12일 김태한 사장과 김동중 전무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공소제기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5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혐의액은 47억1261만5000원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지난해 7월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과 김동중 전무가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된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을 사들이면서 비용 일부를 회사에서 현금으로 받아낸 정황을 포착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태한 사장과 김동중 전무가 자사주를 매입하면서 비용 일부를 회사로부터 받아내는 방식으로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의 횡령)를 받았다.

검찰은 두 임원이 "'코스피 상장에 기여했다'는 명목으로 우리사주조합 공모가(13만6000원)와 실제 주식매입 비용 사이 차액을 수년 동안 회삿돈으로 보전받았다"며 "이들은 우리사주조합 공모가 적용 대상이 아닌데도 이사회 결의 등 공식 절차도 밟지 않고 주식매입 차액을 회사로부터 받아냈다"고 주장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