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 '심석희 성폭행 혐의' 부인… 검찰, 징역 20년 구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사진=뉴스1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인 심석희 선수를 상대로 3년여간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조 전 코치에게 징역 20년형을 선고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검찰은 지난 16일 수원지법 제15형사부가 진행한 조 전 코치의 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혐의 결심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했다.

이날 공판에서 검찰은 "심 선수를 수십차례 성폭행한 혐의가 있음에도 부인하고 있는 등 죄질이 불량하다"며 "심 선수는 이에 대해 엄벌을 바라고 있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조 전 코치는 최후진술에서 "심 선수를 비롯해 선수를 폭행하고 폭언한 것은 인정한다"면서도 "다만 이것도 선수를 격려하고 지도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끝내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이날 조 전 코치의 공판은 증인신문으로 한차례 이뤄진 후 결심공판으로 돌아섰다. 증인신문은 성폭력 사건과 관련, 피해자의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조 전 코치는 지난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 사이 태릉·진천 선수촌 등 7곳에서 30차례에 걸쳐 심 선수를 성폭행하거나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심 선수의 나이를 고려하면 2016년 이전 혐의는 아동청소년법 위반에 해당한다.

조 전 코치에 대한 선고공판은 다음달 26일 열릴 예정이다.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