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 중이던 코나 전기차 또 불났다… 2018년 이후 14번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새벽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전기차 급속충전소에서 충전 중이던 현대자동차 코나 전기차에서 불이 났다./사진=뉴스1
경기 남양주시 충전 중이던 코나 일렉트릭 전기차에서 불이 났다. 2018년 이후 14번째 화재 발생이다.

17일 남양주 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41분 남양주시 와부읍주민자치센터 전기차 급속충전소에서 충전 중이던 현대자동차 코나 전기차에서 불이 났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차량 트렁크와 뒷좌석 하부(배터리 설치 등) 등이 불에 탔다.

김모씨는 이날 퇴근 뒤 와부읍사무소 주차장에 차량을 주차하던 중 전기차량 충전소에서 충전 중인 코나 차량에서 흰색 연기가 나 119에 신고를 했다.

소방당국은 3분 만에 현장에 출동해 초기 진화했다. 조사결과 화재 차량은 2018년식 현대 코나 전기차량으로 지난 16일 오후 10시께 와부읍사무소 주차장에 주차 뒤 차량 충전을 위해 케이블을 연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와부읍사무소에는 급속충전기 2대가 운영 중이다. 코나는 순수전기차(BEV)와 하이브리드(HEV), N라인 등이 출시된 현대차의 준중형 SUV 차종이다.

코나는 지난 2018년 5월과 8월 울산 현대차 공장 생산라인에서 2차례 화재 발생 이후 2019년 5차례(캐나다, 오스트리아 등 2곳 포함), 올해 7차례 화재가 발생했다.

국내외에서 관련 사고가 잇따르면서 국토교통부도 지난해 7월부터 전기차 코나 관련 화재 원인 조사에 나섰고 현대차는 지난 8일 코나 전기차 2만5000여 대를 대상으로 리콜을 결정했다.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