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아들 '마약·성관계' 영상 유출… 초접전 대선판 흔드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사진=뉴스1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78) 전 부통령 아들 헌터 바이든(50)의 사생활 자료가 대거 유출되면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두 후보의 대선판도가 흔들릴지 관심이 쏠린다.

미국 NBC 방송은 15일(현지시각) 헌터 바이든의 사생활 자료가 대거 유출된 것과 관련, 외국 정보기관이 연루된 것인지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FBI는 헌터의 자료가 담긴 노트북과 하드디스크 복사본을 압수해 분석하고 있다. 노트북에는 우크라이나 에너지업체 부리스마의 대표가 바이든 후보와 만났다는 것을 시사하는 내용의 이메일이 포함됐다.

헌터는 부리스마 홀딩스 이사로 일한 적이 있다. 헌터가 당시 부리스마 측 인사를 부통령인 부친 바이든에게 소개해줬다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공화당은 바이든 후보가 부리스마의 청탁을 받고 우크라이나 당국에 외압을 행사해 비리 수사를 무마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뉴욕포스트는 이날 부리스마의 고위 간부인 바담 포자스키가 헌터 바이든에게 보낸 메일 내용을 공개했다. 포자스키가 2015년 4월 17일 보낸 메일에는 “친애하는 헌터, 나를 워싱턴 DC로 초청해줘 당신의 아버지를 만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해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이 이메일은 지난해 4월 바이든의 고향인 델라웨어의 한 컴퓨터 수리점에 맡겨진 노트북에서 발견됐다고 뉴욕포스트는 보도했다. 이 노트북에서는 바이든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코카인을 흡입하면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과 성행위를 하는 동영상도 나왔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NBC는 “뉴욕포스트가 보도한 이메일이 진짜인지, 조작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와 관련한 FBI의 수사는 이메일의 사실 관계보다 출처가 어디인지 밝히는 것에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등 적성국이 바이든 후보에게 불리한 정보를 흘리기 위해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의심하는 것이다.

NBC는 “많은 논평가들은 헌터 바이든이 유죄를 입증할 정보로 가득찬 노트북을 수리점에 맡긴 것 자체가 의문이라고 한다”며 “누군가 헌터의 (클라우드) 계정 등에서 자료를 해킹한 뒤 노트북에 저장하는 방식으로 자연스럽게 유출된 것처럼 꾸미려고 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고 했다.

한편 헌터 바이든의 사생활 자료가 대거 유출된 사건을 처음 보도한 뉴욕포스트(NYP)는 페이스북·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기사가 차단 당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