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밍아웃' 권도운, 공황장애 입원 "악플+심리적 부담감 탓"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도운/사진제공=믿음엔터테인먼트
트로트 가수 최초로 커밍아웃을 한 권도운이 공황장애로 입원했다.

17일 소속사 믿음엔터테인먼트는 “권도운이 공황장애로 입원하게 됐다. 평소 공황장애 증상이 있었다. 입원한 적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커밍아웃 이후 관련 악성 댓글이나 스트레스 등 심리적 부담감 때문에 공황장애 증상이 나타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권도운은 지난 6일 소속사 믿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가요계 최초로 커밍아웃했다. 남성 연예인이 동성애자임을 커밍아웃 한 사례로는 2000년 홍석천에 이어 20년 만에 두 번째다. 지난 12일 정의당에 입당해 화제를 모았다.

권도운은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 1학년에 재학 중이던 지난 2009년 제2회 TBS 대학생 트로트 가요제에서 대상, 작사상, 작곡상 등 3관왕을 석권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최근 장윤정 원곡의 라틴 댄스 트로트곡 ‘카사노바’를 발표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