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쩍 큰' 디아크 "저를 나쁜아이로 생각하지 말았으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디아크가 사생활 논란 이후 2년만에 방송에 출연했다. 그는 2년전일에 대해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사진=엠넷 '쇼미더머니9' 방송 화면
래퍼 디아크가 사생활 논란 이후 2년 만에 '쇼미더머니9'에 등장했다. 그는 방송에서 2년 전 일에 대해 반성하는 기미를 보였다.

지난 16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9'에는 1차 예선 조별 심사 현장이 그려졌다. 디아크는 "재작년에 '쇼미더머니777'에 참여했다. 지금이 낫다는 걸 증명해 드리고 싶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지원 소감을 밝혔다.

앞서 디아크는 '쇼미더너미777'에서 3개 국어 랩하는 15세 최연소 래퍼로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디아크는 "'쇼미더머니777' 이후에 왜 아무런 활동을 하지 않았냐"는 제작진 물음에 "출연 당시 안 좋은 일이 있었다. 난 내가 반성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2년 동안 책임을 졌던 것 같다. 사람들이 날 나쁜 아이라고 생각 안 했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디아크는 비와이에게 심사를 받았고 1차 예선을 통과했다.

한편 디아크는 2018년 여자친구와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고 SNS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디아크는 2004년생으로 올해 17살이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8:01 10/23
  • 금 : 41.36하락 0.35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