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라임사태, 민주당도 '권력형게이트'로 의심… 특검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라임·옵티머스 사태 수사를 위한 특검 도입을 강조했다. 그는 특검 미도입 시 장외투쟁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사진=뉴스1DB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라임·옵티머스 사태 수사를 위한 특검 도입을 강조했다. 그는 특검 미도입 시 장외투쟁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사진=뉴스1DB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철저히 수사하기 위한 특별검사(특검)가 도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18일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여당이 특검 도입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장외투쟁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 의원조차도 권력형 비리게이트가 될 확률이 높다고 얘기하고 있다"며 청와대와 여당 정치인 연루 의혹을 제기하고 권력형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내) TF를 만들어 운용 중인데 2~3건 중요한 제보가 들어왔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가짜'라고 선을 그은 이른바 '옵티머스 내부 문건'에 대해서도 "중간 결과도 안 나왔는데 미리 가짜라고 얘기하니까 그 답변이 가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주 원내대표는 "초기 압수수색을 빨리해서 필요한 증거를 확보해야 하는데 증거인멸 시간을 다 줬고, 이 체제로는 수사를 할 수 없다"며 "최소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이 수사하든, 그게 아니면 특검이 최선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특검이나 특수단으로 하라고 하면 될 일을 딴 사건은 말을 안하다가 이 사건만 엄정 수사하라, 청와대가 협력하라 했다"며 "울산시장 선거공작에는 말이 전혀 없었다. 대강 수사하고 넘어가려고 하는구나 하는 사인을 보고 있다"고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쟁이 아니라 제대로 수사하라고 요구할 뿐"이라며 "특검 관철 수단은 국회 의결인데 우리는 103명밖에 안되고 민주당은 저 의석을 갖고 깔아뭉개려 하는데, 국민이 민주당에 저런 의석을 준 건 제대로 하라는 것이지 깔아뭉개라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외투쟁도 고려하고 있다"며 "지금까진 원내투쟁을 포기하는 장외투쟁이 많았는데, 원내에서 최선을 다 하겠지만 안되면 국민께 직접 호소하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3.17상승 0.6410:51 07/28
  • 코스닥 : 1044.16하락 2.3910:51 07/28
  • 원달러 : 1153.90상승 3.810:51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0:51 07/28
  • 금 : 73.02상승 1.4310:51 07/28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
  • [머니S포토] 회의실 이동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 [머니S포토] 공정경쟁 '원팀' 뱃지 붙여주는 與 잠룡들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