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쿡·홈트·홈캠… 급이 다른 ‘집순이’ 윤진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진이가 17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 출연했다. /사진=tvN 제공
배우 윤진이가 급이 다른 집순이 생활을 보여줬다.

17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9년차 배우 윤진이가 출연해 코로나 시대를 이겨내는 집순이 라이프를 공개했다.

윤진이의 ‘오프’(OFF) 생활은 하나부터 열까지 집에서 이뤄졌다. 어머니가 택배로 보내준 음식으로 ‘집밥’을 만들기 시작한 그녀는 전화로 고맙다는 인사도 잊지 않았다. 통화상으로 어머니의 걱정 어린 잔소리가 계속되자 “응” “알았어야”를 연발해 객지생활하는 딸들의 공감을 얻었다.

개인지도운동(PT)도 비대면으로 했다. PT 강사는 영상통화로 “사기치면 안 된다”며 윤진이의 식단을 확인했다. 윤진이는 당황하며 “잘 하겠습니다”라는 말만 반복했다. 이후 시작된 운동에서는 역시 배우다운 면모를 선보이며 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운동을 끝낸 그녀는 메이크업 전후를 공개하며 ‘반전 매력’도 선보였다.

이어 윤진이는 집캠핑에 돌입했다. “캠핑을 좋아하는데 지금은 한강에 갈 수 없으니까”라 말하며 아쉬운 마음을 집에서 달랬다. 그녀의 11년 지기들이 찾아와 함께했고 홈캠퍼들은 서로의 마음 속 이야기를 나눴다.

윤진이는 "드라마를 안 하는 시간이 외로웠다”며 “촬영을 하다가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하루가 굉장히 우울해지고, 그걸 느끼지 않기 위해 뭔가를 했는데 그게 좋더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선택받아야 하는 사람들”이라며 “잘 버티는 것도 중요한 것 같다”는 말로 1년여 휴식기를 회상했다.

윤진이는 “좋은 작품을 기다리고 있다”는 말로 미래 계획과 포부 및 각오를 밝혔다.

‘온앤오프’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40분에 방송된다.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54하락 16.2218:03 11/25
  • 코스닥 : 865.12하락 6.9818:03 11/25
  • 원달러 : 1108.90하락 3.818:03 11/25
  • 두바이유 : 47.78상승 1.7418:03 11/25
  • 금 : 45.86상승 0.2518:03 11/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