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법무부,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 말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검찰청은 18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사타-권력자 비위 수사에 제대로 임하지 않았다는 법무부 주장에 반박했다./사진=뉴스1DB
대검찰청은 18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사타-권력자 비위 수사에 제대로 임하지 않았다는 법무부 주장에 반박했다./사진=뉴스1DB
대검찰청이 18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사태-권력자 비위 수사에 제대로 임하지 않았다'는 법무부 주장에 대해 '근거가 없는 이야기'라며 반박했다.

대검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검찰총장은 ‘라임 사건’ 수사 전반에 대해 수차례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며 "특히 ‘야권 관련 정치인 의혹’은 그 내용을 보고받은 후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고 이에 따라 현재도 수사 진행 중에 있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날 법무부는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와 권력자 비위 의혹을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문서에 대해 감찰조사를 벌인 결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관련 의혹에 대해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검은 "‘검사 비위 의혹’은 10월16일 언론보도를 통해 최초로 인지하게 되었고 그 즉시 남부지검에 김봉현 조사 등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며 "10월17일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재차 지시도 했다"고 했다.

이어 "라임 사건 수사검사 선정은 기본적으로 남부지검의 소관사항이고 다만 외부파견 검사의 경우는 최근 옵티머스 사건의 예와 같이 법무부, 대검, 남부지검이 협의해서 결정했다"며 "검찰총장이 이와 같이 해당 의혹들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였음에도 이와 반대되는 법무부의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서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으며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