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이 다 했다… KIA, 잠실서 LG에 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IA 대 LG 경기에서 양현종이 6회말을 마친 후 덕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양현종(32)이 위기에 처한 팀을 구해내며 ‘에이스 본색’을 뽐냈다.

18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서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 대 LG 트윈스 경기가 열렸다.

KIA는 2연패를 끊고 4 -0으로 승리를 올리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KIA는 69승65패로 6위를 유지했다.

3연승에서 KIA의 벽에 가로막힌 LG는 77승3무59패로 키움에 바짝 쫓기는 2위를 기록했다.

KIA 선발 양현종이 끌어낸 승리였다. 양현종은 8이닝 4피안타 1볼넷 4탈삼진으로 활약해 시즌 11승(8패)을 올렸다.

양현종은 이로서 2007년 데뷔 후 14시즌 만에 통산 147승93패를 기록해 역대 다승 순위에서 선동열(146승40패)을 제치고 4위가 됐다. 양현종 앞에는 송진우(210승153패103세이브), 정민철(161승128패 10세이브), 이강철(152승 112패 52세이브)이 자리하고 있다.

0-0으로 팽팽히 맞서던 가운데 KIA 타선은 4회초 침묵을 깼다. 4회초 1사 만루에서 최원준이 중전 안타로 2-0을 기록했다. 이어 7회초 1사 만루에서 최형우의 밀어내기 볼넷, 나지완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점수를 4-0으로 벌렸다.

9회에 등판한 박준표는 1이닝을 삼자범퇴로 돌려세우며 KIA의 승리를 지켜냈다.

LG 선발 이민호는 6⅓이닝 4피안타 4실점(2자책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이 침묵하며 시즌 4패(4승)를 기록했다.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54하락 16.2218:03 11/25
  • 코스닥 : 865.12하락 6.9818:03 11/25
  • 원달러 : 1108.90하락 3.818:03 11/25
  • 두바이유 : 47.78상승 1.7418:03 11/25
  • 금 : 45.86상승 0.2518:03 11/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