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 대검 '윤석열 중상모략' 반발에 "감찰 투정 도 지나쳐"

"법무부 엄중한 경고에 '중상모략' 운운하며 들이받기 반복" "김봉현 폭로로 '술자리 접대' 검찰 현주소 드러나…공수처가 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출입문을 통해 검찰 관계자들이 오가고 있다. 2020.10.18/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열린민주당은 18일 라임자산운용(라임) 환매 중단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과 관련한 법무부의 조사 결과 발표에 반발한 대검찰청을 향해 "조직 상부의 감찰을 받아 본 적이 없는 검찰의 투정이라고 보기엔 정도가 지나쳤다"고 비판했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검찰총장이 법무부의 엄중한 경고에 '중상모략' 운운하며 들이받기를 반복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변인이 언급한 대검의 발표는 이날 오후 '라임자산운용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법무부 발표에 반박해 나온 것이다.

법무부는 이날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와 관련해 검찰의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별도의 수사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고, 이에 대검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철저한 수사 지시를 강조하며 법무부의 발표가 "윤 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으며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발했다.

이와 관련해 김 대변인은 "김봉현 전 대표는 본인과 룸살롱에 가 1000만원을 탕진한 검사가 라임팀에 있다고 폭로했다. 법무부가 경악하며 감찰을 시작했는데, 윤 총장이 그 다음 날 급히 담당 남부지검에 로비 받은 검사 수사를 지시했다"며 "법무부 감찰이 시작된 사안에 급하게 끼어든 이유는 도대체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남부지검 라임팀에 로비를 했다는데 그 남부지검에 비리 수사를 하라고 하면 자백이라도 기대한다는 말인가"라며 "검찰이 언제부터 자기 식구를 수사할 능력을 갖췄단 말인가"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법무부의 발표와 대검의 반발은) '격돌'로 설명할 수 있는 스포츠 경기 라이벌전이 아니다"라며 "검찰청은 엄연히 법무부의 산하 외청이고, 법무부의 검찰청 감찰은 법으로 정해진 절차"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외부의 견제 없이 독립성을 보장해 준 검찰의 현주소를 보라"라며 "수사팀 검사가 은퇴한 선배의 호출에 피의자가 사는 술자리 접대 같은 걸 거리낌 없이 받아왔다는 게 김봉현 대표의 폭로로 드러난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결국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답이다. 검찰의 비위는 검찰 자체로 해결할 수 없음이 또 한 번 증명됐다"며 "국민의힘은 7월15일에 시행된 공수처법이 현실화될 수 있도록 제발 후보자추천위원을 선정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8:01 10/23
  • 금 : 41.36하락 0.35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