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아스 용병술 빛났다… 전북, 광주 4-1 대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1 전북현대와 광주FC 경기에서 전북 등번호 17번 쿠니모토가 골을 넣은 후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닥공’의 위력이 빛을 발하고, 모리아스 감독의 용병술이 통했다. 전북현대가 광주FC를 완파하고 울산현대와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전북은 18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5라운드 홈경기에서 광주에 4-1로 승리했다.

전북은 17승3무5패 승점 54점으로 2위 울산(16승6무2패 승점 54)에 승점을 따라붙었다. 지난 3일 포항전을 0 대 1로 패한 전북은 울산에 승점 3점이 뒤졌었다. 울산은 이날 오후 7시부터 포항과 25라운드 홈경기를 시작했다.

파이널A 그룹에 첫 진출한 광주는 6승7무12패 승점 25점으로 6위를 확정했다.

프로축구 K리그가 유관중 경기를 실시한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이 홈팀 전북현대를 응원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북은 특유의 ‘닥공’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현장 관람이 허용돼 오랜만에 전주성을 찾은 홈팬들의 함성도 힘이 되어줬다.

전북은 전반 3분 만에 조규성의 패스를 손준호가 오른발 중거리슈팅으로 연결해 광주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점 이후 더욱 뜨거워진 공세로 전반 21분 쿠니모토가 추가점을 기록했다.

후반전에 들어서 광주의 움직임도 달라져 반격이 매서워졌다. 박진섭 광주 감독은 후반 15분 김효기를 빼고 김주공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전북은 조규성을 빼고 김보경을 넣어 대응했다.

전북의 교체는 주효했다. 후반 20분 구스타보의 패스를 받아 박스 안으로 들어간 김보경이 세 번째 득점을 올렸다.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후반 33분 구스타보를 빼고 이동국을 투입했다. 후반 37분에는 한교원을 넣었다.

광주는 후반 40분 김정환이 문전 혼전에서 골을 올리며 영패는 면했다. 그러나 전북은 한교원이 추가시간에 4번째 골을 터트려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돼 관중 입장이 허용된 후 구장을 찾은 전북현대 팬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휴일 '직관'을 즐겼다.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