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집사부일체' 배성우X배성재, 무뚝뚝한 형제의 진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배우 배성우가 동생인 SBS 아나운서 배성재를 향한 진심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배우 배성우가 출연했다.

힌트요정으로 전화 연결한 배우 차태현은 "연기로 배우들이 인정하는 배우"이며 재미있는 사람이라고 했지만 예능감은 영 아니라고 말해 '집사부일체' 멤버들을 궁금하게 했다. 차태현은 2주 분량이 안 나와서 다음 주에 추가 촬영을 할 수도 있으니 스케줄을 비워놓으라며 농담했다.

뒤이어 등장한 배성우는 수많은 카메라와 처음 만나는 사람들 앞에서 수줍은 듯 낯을 가렸지만 한 마디, 한 마디에 위트가 있었다. 배성우는 무언가를 가르쳐야 하는 포맷이기 때문에 부담스러웠다고 했다. 그러자 멤버들은 이제 그렇지 않다고 안심시켰다. 하지만 원하는 호칭은 '사부'라고 밝혀 웃음을 줬다.

동생인 배성재와 깜짝 전화 연결이 있었다. 배성재는 "분량이 안 나올까 봐 방송국 사람으로서 걱정된다"고 말했다. 배성우는 "가족을 걱정해야지 회사 걱정을 하느냐"며 발끈했다. 배성재는 배성우에게 "예능 프로그램에 나갔을 때는 하라는 것 다 하면 된다"라며 '집사부일체' 멤버들에게 많이 괴롭혀달라고 부탁했다.

원래 사부의 집으로 가는 프로그램이지만 배성우가 어머니, 동생과 함께 살기 때문에 캠핑을 떠났다. '집돌이'인 배성우는 캠핑을 처음 가본다며 들떴다. 배성우는 양세형과 돌리기 대결을 펼치는가 하면, 장작 패기에 새로운 재능을 발견하는 등 예능에 조금씩 적응하는 모습이었다. 특히 이승기가 준비해 온 수비드 양념 갈비를 먹고 보여준 리액션이 폭소를 안겼다.

멤버들은 배성우에게 동생 배성재가 먼저 유명해졌을 때 어땠냐고 물었다. 배성우는 "동생이라도 잘돼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연기하는 건 즐거웠지만 집에 큰 도움은 주지 못했는데, 동생이 가장으로서의 역할을 해줘 다행이었고 고마웠다"고 말했다. 영상통화를 할 때는 무뚝뚝하고 티격태격했지만, 얼굴을 마주봤을 땐 표현하지 못하는 우애를 엿볼 수 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55.05하락 15.8118:03 10/22
  • 코스닥 : 812.70하락 17.9718:03 10/22
  • 원달러 : 1132.90상승 118:03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8:03 10/22
  • 금 : 41.71상승 0.1318:03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