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87.5% “코로나19 이후 무인화 가속… 고용 더 줄어들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무인편의점에 설치된 셀프계산대. / 사진=이한듬 기자
서울시내 한 무인편의점에 설치된 셀프계산대. / 사진=이한듬 기자
사회전반에 디지털화가 가속되고 있는 가운데 바이러스의 영향을 받지 않는 AI나 기계로 사람이 하는 일을 대체하는 ‘무인화’도 함께 확산되는 추세다.

19일 사람인이 기업 265개사를 대상으로 ‘무인화 시대,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7.5%는 ‘코로나19 이후 무인화는 더 가속화 될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산업 전반의 무인화 트렌드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전체의 26%였다. 영향으로는 ‘인건비 등의 절감’(43.5%, 복수응답)을 우선으로 꼽았다.

이어 ‘고용규모 축소’(34.8%), ‘구축 비용 부담 증가’(29%), ‘무인화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확보’(29%), ‘기업의 생존 위협’(24.6%) 등이 있었고, ‘기존 직원 감축’ 기업도 23.2% 였다.

응답 기업의 67.2%가 ‘무인화로 인력이 필요 없어 지면서 고용이 축소 될 것’으로 생각했다. 반면 ‘새로운 직무창출로 관련분야 고용 증가’라고 생각하는 기업은 32.8%였다.

고용충격이 예상되지만, 무인화 도입에 찬성(65.3%)하는 기업이 반대(34.7%)보다 많았다. 이들 기업은 ‘인건비 절감 통한 수익개선’(57.8%, 복수응답)을 무인화의 가장 큰 수혜로 봤다.

이어 ‘단순 노동 업무 감축’(53.2%),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39.9%), ‘새로운 일자리 증가’(16.8%) 등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앞으로 무인화는 더 가속화 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반면에 기업이 적절한 대응을 하고 있지 못하다는 답변은 71.7%로, 시대의 변화에 기업이 빠르게 따라가고 있지 못함을 우려하고 있었다.

무인화는 과연 기업의 미래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39.2%는 ‘성장의 기회가 생겨 기업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긍정적인 미래를 예상했다.

하지만 ‘성장동력이 사라지고, 기업규모도 더 축소될 것’(30.2%)으로 예상하는 기업도 많았다. ‘특별한 변화 없을 것’이라는 기업은 30.6%였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분야에서 디지털화가 급속하게 진행되면서 무인화 시대는 이제 피할 수 없는 필연적인 결과가 됐다”며 “이로 인해 고용이 축소되는 산업도 있고 반대로 성장을 하게 되는 분야도 있기 때문에 변화의 충격이 크지 않도록 각 기업들의 대비책 마련은 물론 사회적 안전망이나 정책 연구 등 정부 차원의 대비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9.96하락 18.7212:31 06/17
  • 코스닥 : 1002.76상승 4.2712:31 06/17
  • 원달러 : 1129.80상승 12.612:3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2:31 06/17
  • 금 : 72.78상승 0.9912:31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