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중소도시 청약통장 가입자 급증…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방 중소도시의 청약통장 가입자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광역시를 제외한 전국 지방 중소도시의 주택청약종합저축(1·2순위) 가입자가 올 1월 이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7월 대비 가입자가 증가한 상위 10개 지역의 경우 나머지 114개 지역보다 가입자 수가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한국감정원의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전국 지방 중소도시의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는 579만1878명이다.

해당 지역 청약통장 가입자는 1월(546만9767명) 이후 ▲2월(550만9907명) ▲3월(554만5177명) ▲4월(558만9702명) ▲5월(564만1110명) ▲6월(569만7547명) ▲7월(574만(7076명)에 이르기까지 매달 4만~6만여명이 꾸준히 늘었다.

7월 대비 8월 가입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천안(1만3676명) ▲청주(2668명) ▲세종(2151명) ▲전주(1981명) ▲창원(1938명) ▲김해(1339명) ▲순천(1284명) ▲포항(1270명) ▲원주(2167명) ▲구미(1135명) 순이다.

인구수 대비 가입자 증가 비율로 보면 도 내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보다 가입자 증가 비율이 높은 역전현상이 나타난 지역도 있었다.

실제 구미(41만6551명)의 경우 포항(50만3883명) 보다 인구가 적지만 인구 수 대비 가입자 증가 비율은 0.27%를 보이며 포항(0.25%)을 앞섰다. 김해(0.25%) 역시 창원(0.19%) 보다 높은 증가 비율을 보였다.

대부분의 지역이 7월 대비 가입자가 증가한 것과 달리 ▲울릉(-1명) ▲보은(-3명) ▲합천(-17명) 3개 지역은 가입자가 감소했다. 7월 대비 가입자가 많은 상위 10개 지역은 나머지 114개 지역의 가입자 수(1만6193명)보다 높은 수치(2만8609명)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는 ▲높은 인구수 ▲산업단지의 확충 ▲집값 상승 ▲개발호재 ▲정주여건 등이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고강도 규제에도 집값 상승을 학습한 실수요자와 분양권 전매를 통해 시세차익을 기대하는 투자자까지 한데 모이며 가입자가 늘어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방 광역시의 분양권 전매 강화가 시행되면서 중소도시에서도 분양권 전매 초기부터 프리미엄을 기대할 수 있는 신규 분양 단지를 중심으로 청약통장이 몰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