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 사망?' 이근 분노 "가세연은 쓰레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근 전 대위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를 향한 분노를 터뜨렸다. /사진=이근 인스타그램
이근 전 대위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를 향한 분노를 터뜨렸다. /사진=이근 인스타그램

이근 전 대위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를 향한 분노를 터뜨렸다. 이근 대위는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전 여친 사망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한 김용호의 주장이 허위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근 대위는 "지금까지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든 말든 그냥 고소하고 무시를 했지만 이제는 저의 스카이다이빙 동료 사망사고를 이용해서 이익을 챙기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장에도 없었던 저를, 그분의 교관을 한 적도 없던, 남자친구가 아니었던 저 때문에 정○○씨가 사망했겠냐"며 "이 사실은 정○○씨 가족분들도 다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씨 가족에게 2차 트라우마 피해가 가는 것을 우려하기도 했다.

이어 "(그동안) 일일이 대응 및 설명할 필요가 없어서 안 했다"며 "저의 가족을 공격하고, 이제 제가 존중했던 스카이다이빙 동료를 사망하게 했다고 하니 증거를 제출하겠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또 댓글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을 지목하며 "내 사생활 그렇게 잘 아냐, 이 인간 쓰레기들. 나 잘못 건드렸어"라고 했다.

이어 "동료로서 정○○씨를 사랑했고 내가 없었던 현장에서 안타까운 사고로 갔다"며 "저질 돈 버는 방식으로 이렇게 죽은 사람을 끌어 당겨와서 이런 행동하냐. 두고보자"고 경고하기도 했다.

또한 이근 대위는 "거짓말한 적 없다. 가짜 뉴스를 믿든, 가세연과 기타 쓰레기를 믿든, 여러분들의 자유다.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떳떳하다"며 "고소장 또 갈 것"이라고 2차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23:59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23:59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23:59 06/17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23:59 06/17
  • 금 : 72.35하락 0.4323:59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