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대출 고신용자 쏠림현상… "대출 옥죄기 부작용 개선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중은행 대출 창구/사진=임한별 기자
시중은행 대출 창구/사진=임한별 기자
은행에서 신용대출을 받은 사람의 절반은 신용등급이 1등급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이 신용대출 옥죄기에 나서자 대출 연체 부담이 적은 고신용자에게 신용대출 쏠림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이 NICE 평가정보에서 받은 '최근 5년간 은행 대출고객 신용등급 분포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신용대출 이용 차주 646만명 가운데 311만명(48%)이 신용등급 1등급이다.

2등급과 3등급은 각각 17%, 13%를 보였다. 은행 신용대출의 78%가 고신용자인 셈이다. 

1등급 비중은 9월말 기준 2016년 40%, 2017년 43%, 2018년 44%, 2019년 46%, 2020년 48% 등으로 매년 뛰었다. 저금리 추세로 이자 상환 부담이 낮아지면서 신용등급이 전반적으로 올라갔다는 게 윤 의원은 판단이다.

윤 의원은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옥죄기'와 관련해 고신용자를 넘어 중·저신용자에 대한 규제라고 지적했다.

은행은 신용대출의 가파른 상승세를 해결하기 위해 고소득 전문직의 대출 한도를 줄고 금리를 올리는 조치를 내놨다. 다만 비대면 신용대출 한도를 줄이면서 중·저신용자에게 피해가 돌아간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윤 의원은 "가계부채 관리는 금융위기로 이어질 수 있는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것인데, 상환 능력을 감안하지 않고 규제하는 것은 명백히 주객이 전도된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안전한 고신용자의 대출을 줄이는 것은 관리가 아니라 불필요한 간섭"이라고 지적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