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주호영 "오직 특검뿐… '추미애 검찰'에 못맡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라임·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의 특검을 재차 촉구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라임·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의 특검을 재차 촉구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라임·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의 특검을 재차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19일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최근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시중에 적지 않은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며 "이 사태의 가장 객관적이고 말끔한 처리를 위해 특검을 실시하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당도 이 사건에 대한 객관적인 수사를 협조할 자세라면 우리 당이 제안하는 특검을 반드시 받아들이리라"며 "라임 사태 피의자인 한 사람이 옥중에서 쓴 편지를 갖고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이 도대체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논쟁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도 "선택은 오로지 특검뿐"이라며 "사건 수사로 국력을 낭비할 순 없다. 특검에 맡겨서 철저하게 수사하도록 하고 여야는 이 문제를 둘러싼 정쟁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빠른 시간 안에 이 사건 특검 관철을 위한 특검 법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이 개입하기 시작하면 사건의 본질이 흐려지고 엉뚱한 쟁점으로 흘러간다"며 "더 이상 수사가 진행되지 않는 일들이 반복된다. '추미애 검찰'에 이 사건 수사를 맡겨둘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라임과 옵티머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장과 서울남부지검장은 친추미애, 친정권 인사라는 게 다 알려져 있다"며 "우리나라 검찰사에 추 장관이 어떻게 기록될지 잠시라도 멈춰서 돌아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