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현 편지' 공란 주인공은?… 박훈 "황교안·김장겸·윤대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훈 변호사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편지 중 익명의 인물이 "황교안 전 대표의 최측근"이라고 주장했다. /사진=뉴스1
박훈 변호사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편지 중 익명의 인물이 "황교안 전 대표의 최측근"이라고 주장했다. /사진=뉴스1
박훈 변호사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언론에 공개한 옥중 편지 중 익명의 인물은 "황교안 전 대표의 최측근"이라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19일 SNS에 "김봉현 폭로 문건 원본을 봤다"며 "가려진 것을 순차적으로 적시하겠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른바 '김봉현 옥중 서신'에는 3명의 이름이 가려져 있다.

언론 공개본에 언급된 첫 번째 공란은 '( ) 전 대표 측근 정치인'으로, 박 변호사는 이를 "황교안"이라고 주장했다. 이 공란은 김 전 회장이 "라임 펀드 판매 재개 청탁으로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변호사에게 수억 지급 후 실제 이종필(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과 우리은행장·부행장 로비가 이뤄졌다"고 말한 대목 이후에 쓰여졌다.

박 변호사는 "김봉현은 그가 누구인지는 문서나 구두로 밝힌 바 없다"면서 "하여간 저 공란은 황교안이다"고 말했다.

두 번째 공란은 "( ) 이강세(전 스타모빌리티 대표가) 전 광주 MBC 사장 관련 인사 청탁성으로 수차례 현금 지급했다"고 적힌 부분이며 박 변호사는 이를 "김장겸 전 MBC 사장"이라고 지목했다. 그는 "김장겸과 이강세를 통해 그 당시 여야 인사들을 소개 받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 번째 공란은 "2019. 12. 수원사기사건 관련 5천 지급-( )지검장 로비 명목"이라고 적힌 대목인다. 박 변호사는 "이른바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윤, 소윤 할 때 윤대진(현 사법연수원 부원장)의 이름이 가려진 것"이라며 "윤 지검장 로비 명목으로 5000만원을 가져갔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박 변호사는 "실명을 확인해 드리는 것은 그 누구도 정치 게임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 합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