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유율 7.7%" 현대·기아차, 글로벌 전기차 판매 '4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내년 현대차가 출시할 전기 스포츠카 프로페시. /사진제공=현대차
내년 현대차가 출시할 전기 스포츠카 프로페시. /사진제공=현대차
올 들어 전 세계 전기차 순위에서 현대・기아차가 톱5에 진입하며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19일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8월 전세계(77개국)에 판매된 전기차(EV) 그룹 순위에서 현대기아차가 4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점유율은 7.7%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5.0%보다 54% 늘었다. 전기차부문 1위는 테슬라, P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는 폭스바겐이 선두를 유지했다.

전기차부문에서는 테슬라가 24.7% 점유율로 1위다. 중국산 모델 3 판매가 증가하며 전체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0.9% 늘었다. 10.2% 점유율로 2위에 오른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주력 모델인 닛산 리프 판매 감소로 전체 판매량이 5.2% 감소했지만 지난해 2위 중국 BYD의 판매가 급감, 3위로 내려앉은 탓에 오히려 순위가 올랐다. 

폭스바겐 그룹은 아우디 E-트론 EV와 포르쉐 타이칸 EV, 폭스바겐 e-Up! 등의 판매 호조로 세 자릿수 성장세를 기록, 전년 동기보다 6계단 뛰어오른 3위를 나타냈다. PSA도 푸조 e-208과 오펠 코르사 등의 판매 증가에 힘입어 8.3배나 급성장해 순위가 19계단 상승했다.

현대·기아는 기아 니로 EV와 현대 포터2 일렉트릭 전기트럭 판매 호조에 힘입어 4위로 전년 동기보다 두 계단 올라섰다. GM 그룹은 전년 동기와 동일한 5위를 유지했다. BYD 그룹과 장화이차 그룹, 북경차 그룹은 지난 상반기 자국 시장 위축에 따른 여파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주요 중국계 업체로는 유일하게 광저우자동차 그룹이 아이온S 수요 증가로 급증세를 보여 순위가 9계단 올랐다.
2020년 10월 전기차 판매 순위 /자료제공=SNE리서치
2020년 10월 전기차 판매 순위 /자료제공=SNE리서치

PHEV 부문에서는 폭스바겐 그룹이 폭스바겐 파사트 GTE와 아우디 Q5, A3 등을 앞세워 점유율 20.6%로 1위를 차지했다. 점유율 17.5%를 기록한 BMW는 판매 증가율이 시장 평균보다 낮은 18.5%에 그쳐 폭스바겐 그룹에 1위를 내줬다.

3위는 점유율 12%의 중국계 지리 그룹이다. XC40 등 볼보 모델들의 판매 호조로 순위와 점유율 모두 상승다. 9.7% 점유율의 다임러는 메르세데스 A클래스와 C클래스 판매 호조에 힘입어 4계단 오른 4위를 기록했다.

현대·기아는 시드 PHEV 판매 증가로 12.9% 성장했으며, 순위가 5위로 두 계단 올랐다. PSA는 푸조 3008 PHEV를 필두로 전체 2만6000대를 판매하는 등 폭발적 판매세를 보여 사상 처음으로 톱10에 진입했다.

르노-닛산-미쓰비시(7위)와 토요타 그룹(9위)은 각각 미쓰비시 아웃랜더 PHEV와 프리우스 PHV가 모델 노후화로 판매 침체에 빠지면서 순위와 점유율이 모두 내려갔다.

SNE리서치는 "현대·기아차는 유럽 시장 호조 속에 미국과 중국 시장도 본격적으로 회복되는 가운데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글로벌 전기차 시장 입지를 확고히 다지고 있는 양상"이라며 "세계 주요 시장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현대・기아의 EV・PHEV 그룹 위상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관측된다"고 평가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79상승 10.613:12 06/24
  • 코스닥 : 1014.29하락 2.1713:12 06/24
  • 원달러 : 1135.50하락 2.213:12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3:12 06/24
  • 금 : 73.43상승 0.9113:12 06/24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회 환노위 회의 주재하는 송옥주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부동산 전수조사 압박' 윤호중 "생선도 머리부터 썩기 마련"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