갭투자하고 재택근무에 제주여행… 수출입은행 직원 징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수출입은행
/사진=수출입은행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취임 이후 수출입은행 직원들의 비위행위가 급증하고 있어 직원관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파악된 징계 내용을 보면 직장 내 성희롱부터 숙소에 살면서 갭투자(전세 끼고 주택 구매), 재택근무 중 여행 등이다.

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이 수출입은행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업무와 관련 없는 사유로 징계를 받은 건수는 10건이다.

수석전문역, 별정직 직원은 직장 내 성희롱으로 정직 처분을 받았다. 성희롱 외에 부서경비 사적 유용 1건, 무주택자에게 제공한 직원용 사택·합숙소에 살면서 갭투자한 사례 6건이 적발됐다. 코로나19 비상상황에 실시한 재택근무 중 제주도 여행을 한 조사역은 견책 징계를 받았다.

유 의원은 “최근 5년간 현황을 보면 포상 감경을 받은 대상자들은 전부 고위직 간부였고, 감경받은 11건 중 9건은 징계가 아닌 주의 촉구로 처분했다”며 “제도가 간부들의 면죄부를 주기 위한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23:59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23:59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23:59 06/21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23:59 06/21
  • 금 : 71.79상승 0.8123:59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