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는 '참배'·스가는 '공물'… 손잡고 고립외교 나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강행했다./사진=뉴스1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강행했다./사진=뉴스1

일본이 한국과 갈등이 고조된 상황에서 ‘반일감정’을 자극하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내각은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외교방침인 "한국이 굴복할 때까지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강경노선을 이어가고 있다.

아베 전 총리는 19일 오전 9시께 야스쿠니신사의 가을 큰 제사인 추계예대제에 맞춰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그는 참배 후 기자들에게 "영령에게 존숭(尊崇·높이 받들어 숭배한다는 뜻)의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참배했다"고 말했다.

아베 전 총리는 퇴임한 지 사흘 만인 지난달 19일 야스쿠니신사를 찾은 바 있어 퇴임하고 한 달 만에 두 번째 참배를 기록하게 됐다.

그는 제2차 집권을 시작한 이듬해인 2013년 12월 26일 현직 총리 신분으로 한 차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뒤 재임 중에는 한국과 중국의 반발을 의식해 봄·가을 큰 제사와 8.15 패전일(종전기념일)에 공물만 봉납했다.

올해 야스쿠니 추계 예대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하루 단축돼 18일까지 열리도록 돼 있었기 때문에 아베 전 총리는 사실상 예대제 기간을 피해 참배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아베 전 총리가 퇴임 후 한 달 새 2차례나 달려가는 등 야스쿠니신사에 집착하는 것은 집권 자민당의 주요 지지층인 보수·우익 세력의 뜻을 배려하면서 우파 진영 정치지도자로 자신의 위상을 다져나가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는 또 현직 총리로 참배하는데 따른 정치적 부담을 던 만큼 앞으로 극우 행보를 한층 공공연히 펼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아베 정권 계승을 표방하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아베가 해온 것을 그대로 답습해 올해 추계예대제 첫날인 지난 17일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인 '마사카키'를 '내각 총리대신' 명의의 공물로 바쳤다. 

스가 총리 외에 다무라 노리히사 후생노동상과 이노우에 신지 2025오사카 엑스포 담당상이 이번 야스쿠니신사 추계예대제에 맞춰 마사카키를 봉납했다. 다무라 후생상과 이노우에 엑스포 담당상은 모두 지난 9월 16일 출범한 스가 내각에 새로 합류했다. 

국회의원 중에는 오시마 다다모리 중의원 의장이 마사카키를 바쳤다. 스가 총리를 제외한 20명의 현직 각료 중에 전날까지 참배한 사람은 없었다.

유력 정치인으로는 지난달 스가 내각 출범 때 영토문제담당상(장관)에서 물러난 에토 세이이치 자민당 참의원 의원이 참배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17일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의 정부 및 의회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23:59 02/26
  • 금 : 64.29하락 1.1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